대한항공은 11일부터 뉴질랜드의 크라이스트처치에 신규노선을 개설한다
고 4일 발표했다.

운항시간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30분 서울을 출발, 다음날 오전 10시40분
에 뉴질랜드의 오클랜드를 경유해 오후 1시 현지에 도착하며 회항편은 매주
화요일 오후7시30분 현지를 출발, 오후 8시50분 오클랜드를 경유, 다음날
아침 7시 서울에 도착한다.

비행시간은 13시간30분으로 투입되는 기종은 2백67석의 MD-11이다.
크라이스트처치 노선개설로 대한항공은 대양주 지역에만 시드니, 브리즈
번, 오클랜드 등 4개 도시를 주 9회 운항하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