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을 주도한 전국기관차협의회(전기협)에 대한 해산명령과 함께
철도청이 사상초유의 공무원 무더기징계절차에 착수했다.

서울지하철공사도 파업을 이끌고있는 노조간부및 규찰대 파업가담자
2백40여명에 대해 파면 등 중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최훈철도청장은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전기협에 해산령을 내리는 동시에
전기협의 존재를 더 이상 인정치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철도청은 이번 철도파업을 주도한 서선원전기협의장 등 30명,열차유기및
차량부속품절취 도주자 70명,복귀신고방해자 4명,극렬파업 가담자 6명등
총 1백10명을 파면 등 중징계키로했다.

철도청은 또 전기협 각 지부간부중 이번 파업에 행동대원 역할을 하면서
복귀신고자를 위협했던 1백30명에 대해서는 직무유기혐의로 이날
서울지방법원에 고발했다.

이들을 포함해 이날 오전 10까지 현업에 복귀하지않은 7백여명에 대해
직위해제키로하고 이같은 내용을 전국 5개 지방청에 내려보냈다.

다만 복귀시간이 늦더라도 빠른 시간안에 소속 사무소에 나와 근무이탈
상황을 진술하고 어떠한 인사조치도 감수하겠다는 각서를 쓸 경우에는
복귀를 인정키로 했다.

최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전기협에 대한 철도청의 공식입장을 발표
하면서 "전기협을 그동안 기관차종사자들의 순수한 친목단체로 인정했으나
이번 파업으로 불순한 단체임이 입증됐다"며 "앞으로 전기협과는 어떤
대화나 협상도 하지않을 뿐만아니라 전기협가담자는 모두 철도위해자로
간주해 인사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한진희지하철공사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이미 검찰고발과 함께
직위해제된 김연환노조위원장 등 노조지부장 이상 24명을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파면등 중징계할 방침"이락도 밝혔다.

한사장은 또 "파업에 적극 가담한 17명의 지회장에 대해서도 30일까지
직권면직하고 2백여명으로 예상되는 노조규찰대도 적발되는대로 모두
파면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하철공사는 복귀시한을 28일 오후 4시까지로 연장, 시한내에
복귀하는 직원에 대해서는 인사상 불이익을 없도록 할 방침이나 그이후에
복귀하는 사람은 복귀순서에 따라 특별관리, 인사고과에 반영키로 했다.

지하철공사는 이번 파업으로 줄어든 인원은 신규 충원하지 않고 감축
운영으로 경영합리화를 추진할 계회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