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와 서울지하철이 전면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부산지하철관리공단은
24일 오후5시 노포동 차량기지창에서 노사양측이 막바지 임금협상에 돌입,
진통을 겪고 있다.
이날 부산지하철 관리공단측은 종전 임금 7%인상안 보다 2% 올린 *9%인상
안을 제시했으나 노조측은 *기본급 15%(7만6천원)인상 *급식보조금 2만5천
원*배우자수당 3만원등을 요구,타결전망은 불투명한 실정이다.

노조측은 이날 협상이 결렬될경우 25일 오전4시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키로
방침을 정해 서울지하철과 함께 파업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지하철관리공단측은 파업에 대비,지하철 단축운행과 시내버
스 예비차 운행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 하고 자가용, 승합차함께 타기운동
등을 전개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