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쉐라톤 워커힐호텔에서 나트륨과 칼슘을 주성분으로하는 알칼리성온
천이 발견됐다.

워커힐호텔은 22일 지난해 발견 1년동안 개발한 온천수맥이 최근 한국자원
연구소로부터 온천수적합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워커힐호텔 온천수는 지하8백17 와 5백12 의 깊은 암반에서 솟아나는 섭씨
36.2도와 27.1도의 온천수로 8.3~8.4PH의 약알칼리성을 하루 용출량은 9백
이다.
워커힐호텔은 온천수적합판정에 따라 이 온천수를 이용한 사우나 수영장등
의 편의시설을 갖춘 온천리조트호텔을 건립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