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사무소 직원이 미수매된 쌀을 팔아주겠다고 속이고 농민들로부터
3천여만원 어치의 벼를 가져간 뒤 사표를 내고 잠적,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영암경찰서는 영암군 미암면사무소 직원 문화열씨(39)가 지난
2월부터 3차례에 걸쳐 자신의 담당 마을인 신한리 1,2구 주민 11명
으로부터 수매되지 않은 작년산 벼 55kg들이 5백12가마를 팔아주겠
다고 가져간 뒤 지난 달 4일 사표를 내고 잠적했다는 고소장이 접수
됨에 따라 11일 수사를 시작했다.
신한리 1구 이장 김도남씨(56)등 피해 주민들은 "문씨가 지난 2월
26일 신한리 2구에서 2백2가마,3월21일 1구에서 2백10가마를 가져간
데 이어 사표를 제출한 지난달 4일에도 2구에서 1백가마를 가져갔다"
며 문씨의 처벌을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