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서초,강남,관악,영등포구등 한강이남지역 6개구 86개동 60여만가
구의 수돗물이 14일 오전8시부터 11~24시간동안 단수된다.

서울시는 11일 노량진정수장의 설비보수공사와 우면산배수지의 시설개량공
사로 정수장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6개구 86개동 60만1천1백58가구의 수돗물
공급이 중단된다고 밝혔다.

시는 이들 지역에 수돗물이 다시 나오는 시간은 지역에 따라 단수가 끝나는
시간부터 2~4시간 가량 늦어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