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회장 이건희)이 서소문동소재 중앙빌딩에 ''삼성생활문화센터''를
설립,내달부터 본격 운영에 나선다. 질향상위주의 "신경영"을 선포하면서
새로운 경영기법을 도입하고있는 삼성이 이를 구체적으로 실천하기위해
사원들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복합문화생활공간을 마련한 것. 제품의
고객만족은 사원들의 대기업만족이 우선되어야하며 사원만족은 가족만족이
선행되어야한다는 발상 전환의 개념이다. 이센터는 이건물의 2층에서 5층까
지 모두 1천2백평 규모로 마련되며 상담시설,문화시설,탁아시설,교육시설을
비롯 체력증진을 위한 "웰니스 클리닉"까지 두루갖추었다.
이센터운영의 촛점은 사원부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양문화 프로그램으로
교육을 실시하는 주부대학. 주2회씩 3개월간 진행되는 이대학은 컴퓨터 외
국어등 자기개발프로그램을 비롯 요리실습 음악 미술강좌등 문화강좌프로그
램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하고있다. 물론 무료로 운영되며 소정의 교
육을 이수한 사원가족에게는 부업도 알선해 재취업의 기회도 제공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