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 승용차는 흰색등 밝은 색이,대형차 승용차는 검정색이 여전히
많이 팔린다.작은 차는 크게,큰 차는 중후하게 보이고 싶어하는 소비자
들의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새로 선보인 소형 승용차의 경우 등나무색,연보라색 등 다양한 색깔
로 출고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대우 차 티코의 경우 올들어 4월말까지 팔린 1만5천9백60
대 가운데 33.5%가,에스페로는 2만4천4백2대중 28.8%가 각각 흰색이었다.
반면 대형차 수퍼살롱 브로엄은 전체(2천6백9대)의 62.9%가,아카디아도
54.7%가 검정색이었다.
기아차도 마찬가지로 포텐샤는 올 1.4분기 판매량 5천대중 81.8%가 검정
색이었다.최근 선보인 아벨라는 3월 한달 동안 팔린 3천대 가운데 담청색이
28.2%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흰색(18.9%),은색(15.4%),자주색(14.8%)
의 순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