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30일 대우조선 등 대기업 노조들이 형식적인 합법절차를 거친뒤 파
업에 돌입하더라도 징계위원회 노사동수 구성,해고자 복직 등 회사측의 경영
권,인사권을 침해하는 내용을 핵심요구 사항으로 내세울 경우 이를 불법쟁의
행위로 규정, 강력대응키로 했다.

검찰의 이같은 방침은 최근 대우조선,현대중공업 등 대기업 노조가 잇따라
쟁의발생신고를 내면서 냉각기간을 준수하는 등 외형적인 합법절차를 밟고
있지만 징계위원회 동수구성 등 회사 경영권 참여문제를 임금인상이나 복지
개선 문제보다도 우선시 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