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 1시5분쯤 경북 울진군 후포면 주민 8백여명이 울진군
기성면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 설치결사반대를 주장하며 7번 국고
옆 해안도로를 점거한 채 이틀째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주민들은 핵폐기장 결사반대와 구속자 석방 등을 외치며 미리
준비해간 방송차량과 피켓,만장 등을 앞세우고 이를 저지하는 경
찰과 한때 투석전을 벌이기도 했다.
30일에는 후포청년회원 10여명이 후포중고교의 정문을 가로막고
학생들의 등교를 저지해 학교수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28일 시위와 관련,시위를 선동한 혐의(집회와 시위에 관
한 법률위반)로 후포면청년회 김정광씨(32.상업.후포면 삼율리)를
구속한데 이어 29일 시위에서도 홍석규씨(31.체육관경영.후포면
후포리)등 3명을 추가로 긴급 구속했다.

한편 울진군의회는 30일오후 1시부터 울진군민회관 앞에서 "울진
핵폐기장 및 핵발전소 건설반대 울진군민 총궐기대회"를열고 시가
행진을 계획하고 있어 경찰과의 또 한차례 충돌이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