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캠브리지멤버스 오픈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억2,000만원)는 이틀째
경기에서도 코스레코드타이기록이 수립되고,아마추어가 상위권에 오르는등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다.

12일 뉴서울CC 북코스(파72.전장6,441m)에서 속개된 대회2라운드에서 조호
상(38.던롭)은 합계 8언더파 136타로 선두를 유지했고,최윤수(46.초이스)
는 전일 조호상이 세웠던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을 내며 단독3위로 부상했다
(오후5시현재).

또 전일 69타를 친 국가대표 김종철(20.경희대3)은 이날도 버디5개 보기1
개의 탄탄한 실력으로 68타를 기록,합계 7언더파 137타로 2위를 마크하고
있다.김은 지난해 매경.신한동해오픈에서 베스트아마에 오르고, 대학선수권
대회마저 제패함으로써 11월 국가대표에 선발됐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