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동계올림픽 빙상 쇼트트랙 3천미터 계주에서 역대 올림픽사상 최
연소로 금메달을 따낸 김윤미양(14,서울정신여중2)이 어린이날인 5일 모범
어린이 표창을 받게 됐다.

김양은 올해부터 표창대상이 종래의 학업성적 위주에서 지,덕,체,예,기,
효,봉사등 7개 분야로 확대됨에 따라 "인사성 밝고 책임감 강한 체육 우
수어린이"로 선정된 것.

전국 국,중,고교에서 선발된 3백15명의 수상 어린이중에는 4년째 일요일
아침마다 마을 청소를 해온 최동순군(12,충북청원 미원국6,선행상)과 본인
이 청각장애인이면서도 신문배달과 구두수선등으로 역시 청각장애인 부모
를 돕는 강동헌군(15,부산 구화학교3,효행상)등이 포함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