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차 아시아 태평양관광협회(PATA)총회가 20일 폐막됨으로써 관광
교역전, 세계지부회의등 올해의 PATA3대 행사가 모두 막을 내렸다.

이번 PATA3대 행사의 성공적 개최여부는 한국방문의 해 사업의 성패를
가름하는 장이어서 국민적 관심이 높았다.

PATA행사의 개최로 한국이 거둔 최대의 성과는 뭐니뭐니해도 북한의
핵문제가 세계적으로 부각되면서 위축될 조짐을 보였던 국내 관광산업이
활로의 길을 찾았다는 점이다. 70여개의 PATA회원국에서 중앙정부및 민간
관광업계 관계자등 전세계의 관광관련 지도자급 인사가 이를 행사를 위해
대거 방한, 외국언론에 보도됐던 한반도의 위기상황이 과장됐음을 직접
체험한 것이다.

서울의 한국종합전시장(KOEX)에서 지난11~14일 열린 제21차 관광교역전은
58개국에서 정부기구 호텔 항공사 여행사대표 1천2백여명이 참석했다. 이
교역전은 참가자들이 효율적인 상담활동을 벌일수 있게 PATA본부가 사전상담
예약을 주선한 것이 특징이었다. 교역전이 PATA회원업체들만 참여할수
있다는 점을 감안, 한국관광업체들이 외국관광업자와의 관광상품 기획 판매
상담등을 할수 있는 기획를 제공키 위한 "오픈 드레이트쇼"를 처음으로
도입할 것도 주목할만 했다.

그러나 외국의 관관업자들에게 한국의 관광상품을 소개해야 할 국내
관광업자들이 오픈 드레이드쇼에 대한 관심이 부족해 한국관광고사가
PATA본부측의 양해를 얻어 힘들게 마련한 이 프로그램이 제기능을 살리지
못했다는 점은 아쉬운 점으로 남았다.

중국이 한대만단교이후 양국 관광업계가 냉냉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중국국가여유국등이 교역전 행사가 열리는 동안 상담
부스 5개를 운영하는등 중국이 우리나라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설 채비를
서두르고 있는 것도 눈에 띄는 부문이다.

지난 14~18일 경주 현대호텔 등에서 열린 제6차 PATA세계지부회의는 서울이
아닌 지방에서도 국제회의를 유치, 성공적으로 치룰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시켜 준 기회였다. 28개국에서 2백40명의 지부회원들이 참여한 이
회의는 지방자치제에 대비한 지방국제회의 산업의 활성화 관광산업의 균형
발전은 물론 경주를 세계적인 관광지로 부각시키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45개구에서 1천3백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PATA총회는 관광이 미래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사실을 전세계에 알리는
장이었다.

세계적인 영향력을 행사할수 있는 부시 전미대통령이 참석, "미래를 위한
투자"란 기조연설을 통해 "관광산업은 세계발전과 인류평화에 큭 기여하고
지역분쟁해결에 선도적 역할을 하는 산업"이라고 역설, 세게인들의 관광
산업에 대한 이미지제고에 한몫을 했다.

PATA행사는 또 국민들의 대관광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를 제공했다.
최근 공보처가 전문여론조사기관인 미디러리서치에 의뢰해 국민들의 한국
방문의 해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자 1천명중 86.4%만이
이행사를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특히 김대통령이 PATA총회 개막식에 참석, "관광은 국가간 지역간 교류와
이해를 촉진시키고 지구촌 시대를 여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는 요지의
치사에서 관광산업의 중요성을 역헐한 것은 정부의 갖가지 행정규재에
시달려 왔던 관광업계에 신선한 충격으로 받아들여졌다. 지잔 65년
고박정희대통령이 PATA서울총회에서 개막연설을 한후 약 30년만에 현직
대통령이 관광관련 행사에 처음으로 참석, 정부의 관광산업에 대한 중요성을
인정한 것도 이번 PATA총회가 우리 관광업계에 준 선물로 여겨지고 있다.

어쨌든 PATA행사는 한국방문의 해 기간에 열린 최대 행사라는 점만으로도
나름대로의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이정국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