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 폭력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종로경찰서는 1일 총무원측이 이
번 폭력사태에 폭력배를 동원한 혐의를 포착, 이 부분에 대해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폭력배들은 조계사에서 폭력사태가 발생하기 하루전
인 28일오후 11시께 조계사 부근인 종로구 청진동 서울호텔에 투숙했으며
이들의 숙박비 4백96만원은 29일 자신을 조계종 총무원 규정부소속이라고
밝힌 한 승려가 결재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호텔의 한 관계자는 이들 청년들이 29일 오후 1시께 호텔을 빠져나
간 직후 총무원 소속 무송스님이라고 밝힌 승려가 찾아와 "청년들에 대한
숙박비는 총무원측에서 지급할 것"이라며 불국사 명의로 된 서울신탁은행
비씨카드를 내고 결제용지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에따라 무송스님이라고 밝힌 이 승려에 대한 소재파악에 나섰
다.

경찰은 또 이날중 총무원 규정부장 보일스님과 조사계장 고중록씨등을
불러 사건발생 전후의 행적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경찰은 총무원 관계자들의 개입여부가 확인될 경우 전원 형사처벌하는
한편 배후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를 벌이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