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23일 김영삼대통령의 방일에 즈음한 성
명을 통해 "김대통령은 한.일 두나라가 호혜평등의 입장에서 진실로
새로운 동반자적 관계를 원한다면 이번 정상회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 침략전쟁에 대한 전쟁범죄 인정과 법적 책임을 요구하라"
고 주장했다.
정대협은 또 "일본 정부는 ''시효부적용협약''에 가입하여 국제법을
준수할 것"등 2개항의 요구조건과 함께 "전후문제 완전 처리 없이는
일본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가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다시 천
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