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의 비리를 수사중인 대검중수부(김태정 검사장)는 9일 구속된
한호선회장이 비자금 1억원을 추가로 조성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이
비자금의 사용처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한회장의 2개 예금계좌를 토대로
정밀 분석작업중이라며 조만간 돈의 흐름이 드러날 것으로 보고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한회장의 재임기간이 길었던 만큼 비자금조성이 더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농협간부 및 한회장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