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비리를 수사중인 대검중수부(김태정 검사장)는 8일 구속된 한호선회
장(58)이 농협 단위조합의 농약공동구입 과정에 개입,농약제조업체들로부
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잡고 조사중이다.
검찰은 이에따라 구속중인 한회장과 농협중앙회의 농약공동구입 담당자와
제조업체 관계자등을 불러 농약공동구입 규모,업체선정경위,및 뇌물수수
여부등에 대해 집중 추궁키로 했다.
이와관련, 검찰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의 내사과정에서 농약공동구입과
연관된 비리에 대한 물증을 확보한 상태"라며 "곧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농약비리와 관련해 검찰조사대상으로 지목되고 있는 농약공급회사는 H농
약,D화학,K농약등 7-8개회사이며 그동안 거래가 거의 모두 수의계약으로
이뤄져 비리가 많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