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비리를 수사중인 대검중수부(김태정 검사장)는 8일 구속된 한호선회장
(58)이 이미 확인된 3억6천여만원 이외에 1억원의 비자금을 더 조성한 사실
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농협중앙회 영업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2개 예금계좌를
확보해 정밀 분석한 결과,한회장이 3억6천여만원의 비자금을 조성할 때와
같은 방법으로 농협지회에 예산을 배정한 뒤 올려보내게 해 1억원을 조성한
사실을 밝혀냈다.
검찰은 이와함께 한회장이 농협 단위조합의 농약공동구입 과정에 개입,농
약제조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잡고 조사중이다.
검찰은 이에따라 구속중인 한회장과 농협중앙회의 농약공동구입 담당자와
제조업체 관계자등을 불러 농약공동구입 규모,업체선정경위,및 뇌물수수 여
부등에 대해 집중 추궁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