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의 세관검색이 대폭 간소화된 첫날인 1일 여행자 한명당 평균
3분 정도가 걸리던 통관시간이 10초 안팎으로 크게 줄었다.
이날 입국한 1만여명의 여행자들은 대부분 휴대품 검사를 받지않은 채
세관검사대를 통과해 곧바로 입국 검사장을 빠져나왔으며, 이에 따라 통
관절차를 기다리기 위해 길게 줄을 늘어선 광경도 사라졌다.
김포세관은 이날부터 여행자에 대한 검사생략 비율을 종전의 24%에서 9
0%로 크게 늘려 전체 여행자의 10% 정도만을 선별 검색하고 신고물품이
없는 일반 여행자에 대해서는 검사를 생략했다.
김포세관은 검색 간소화에 따른 통관상의 허점을 보완하기 위해 이날부
터 마약.밀수품 등의 반입을 적발하기 위해 시행했던 정밀 검사 대상을
종전의 전체 여행자의 3%에서 10%로 늘리는 한편, 탁송화물을 검색하는 X
선 투시기를 고성능 장비로 교체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