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경영인 등 고급인력을 스카우트해 소개해주는 이른바 `인력소개회
사''(서치 펌)가 국내에서도 자리잡아가고 있다.
산업이 첨단화하고 사업영역이 다양해지고 있을 뿐 아니라 시장개방으
로 외국회사 진출이 늘어나면서 특정분야에 정통한 고급인력 수요가 급증
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탑 비즈니스, 보이든 인터내셔널, TAO 등 3개의 인력 소개회사가
활발히 움직이고 있으며, 최근 들어 스타 커뮤니케이션, 아톰 에이스, 유
니 템 코리아 등 10여개사가 후발주자로 활동하고 있다.
초창기에는 국내 사무소를 개설하는 외국회사들이 빨리 터를 잡기 위해
국내 전문경영인을 유치해달라는 의뢰가 대부분을 이뤘으나, 최근에는 다
른 업종으로 사업확장을 꾀하거나 해외 지점을 개설하는 국내 대기업의
의뢰도 급격히 늘고 있다.
인력 소개회사에서 스카우트 업무는 고급 두뇌를 `사냥''한다는 뜻에서
`헤드 헌터''라 불리는 컨설턴트들이 맡고 있으며, 이들은 전자.이동통신
등 첨단산업, 은행.증권 등 금융산업, 화학산업 등 업종별로 전담자가
나뉘어 있다.
탑 비즈니스, 보이든 인터내셔널과 같은 회사는 고급 인력에 대한 방대
한 정보망을 갖춘 세계적인 인력 소개회사와 제휴를 맺어 해외 지점을 개
설하려는 국내 대기업들이 원하는 전문경영인까지 추천하고 있다.
지난해 말 탑 비즈니스는 국내에선 처음으로 `중국, 소련 및 동유럽권
전문경영인 채용전략''을 주제로 인력소개 활동에 대한 세미나를 열면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