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극단"한양레페토리"의 "심바새메"가 출연진을 교체해 연장공연에 들어간
다.

새 배역진은 주인공 존 스미스역에 최용민씨와 연극무대에 첫 데뷔하는 탤
런트 윤동환씨등으로 짜여진다.

최근 연극원 연기과 교수로 발탁된 최형인씨가 연출을 맡은"심바새메"(심
야에는 바바라 새벽에는 메리)는 이중결혼 생활을 하는 한 택시운전사의 얘
기를 코믹하게 그린 작품.

레이 쿠니작 박중현역. 3월4일~4월3일 인간소극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