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김희영기자]인천최대의 공설묘지인 부평공설묘지가 오는 2023년까지
모두 6백38억원을 들여 묘역정비와 함께 각종 휴식시설이 들어선다.
인천시는 15일 그동안 묘역기능에 치중했던 부평묘지를 공원기능으로 대폭
전환하기 위해 오는 2023년까지 단계적인 개발을 통해 공원묘역으로 조성키
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따라 묘역으로 사용할수 있는 잔여면적 2만2천평은 계단식 묘역
으로 조성,수용능력을 최대한으호 늘리는 한편,2천여대 수용규모의 주차장
1만7천평과 장례식장 2개동 7백평,식당 2개소 2백평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 3개동의 상가 1백80평과 과수원 8만3천평,도로및 광장 4만평을 조성하
는 한편,다목적 운동장과 테니스장,배드민턴장을 갖춘 운동시설 7천평을 건
설해 시민 휴식공간으로 활용할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