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마차 여주인을 집까지 바래다준다며 승용차로 으슥한 곳으로 유인,욕
보이려다 상대방이 반항하는 과정에서 차량이 파손됐다며 피해보상 명목으
로 금반지등을 빼앗은 파렴치한 30대가 쇠고랑.

11일 대전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강도강간혐의로 구속된 최명옥씨(30.
대전동구판암동)는 8일 오전 1시쯤 고향선배 김모씨(34)와 중구 대사동 박
모씨(30,여)의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신 뒤 집까지 바래다준다며 박씨를 자
신의 승용차에 태워 동구 판암동 식장산 부근으로 끌고가 차안에서 성폭행
하려다 반항하는 과정에서 유리창등이 깨졌다며 박씨로부터 금반지등 19만
원 상당의 금품을 뜯어냈다는 것.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