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노동위 돈봉투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정홍원부장검사)는 4
일 민주당 김말룡의원에게 돈봉투를 전달했다가 거절당한 한국자동차보험 박
장광상무와 자보 김택기사장.이창식 전무 및 이규천이사를 5일중 소환, 조사
키로했다.
검찰은 이와함께 "자보 기획실 직원 최모씨가 이사건 관련 회사 컴퓨터디스
켓, 자료철, 계열사 관련 서류 등을 자신의 아버지 집에 은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 이날 오후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소재 최씨아버지 집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일단 박상무에 대해서는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로 구속한 뒤 <>회
사 고위층의 개입여부 <>국회 노동위 소속 다른 국회의원들에게도 돈봉투를
건네 주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집중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한 국회로부
터 위증혐의로 고발된 자보 김사장에 대해 조사한 뒤 혐의내용이 인정될 경
우 사법처리키로 했으며 김준기회장도 추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