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올해 국가유공자와 유족에게 지급되는 기본연금을 12% 올리는등
국가유공자에 대한 보상및 복지수준을 대폭 개선키로 했다.

또 오는95년 광복 50주년을 맞아 올해안으로 해외선열유해 실태조사를
완료하고 종합적인 봉환및 현지단장계획을 마련키로 했다.

이충길 국가보훈처장은 27일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기본연금을 올해
31만6천원으로 작년보다 12% 인상하는등 오는 97년까지 월45만원으로 대폭
개선하고 현행 보상금 체계를 재검토해 합리적으로 조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처장은 특히 "고령의 국가유공자를 위해 수원.부산등 5개지역에 13평형
2천가구(사업비 4백66억원)를 착공하고 생존 애국지사 4백79명에게 단계적
으로 차량과 품위유지비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처장은 또 "올 상반기중에 서재필박사와 전명운.김공집선생등 3분의
유해를 봉환하고 중국과 러시아등지의 미확인묘소 62위에 대한 실태조사를
연내 완료해 종합적인 봉환및 현지단장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훈처는 광복 50주년을 맞아 공훈록에 등재된 독립유공자 3만6천명
중 인적.공적사항이 확실한 2만명을 2년간에 걸쳐 정밀심사, 대대적으로
포상키로 했다.

또 국내에 흩어져 있는 독립유공자 묘소중 국립묘지 이장을 희망하는
2백47위는 광복 50주년이전에 대전국립묘지등으로 이장하고 대한민국 임시
정부 선열 묘역 이장을 지속적으로 추진, 성역으로 단장키로 했다.

이밖에 고엽제후유증에 폐암, 후두암등 6개 질병을 추가, 보상대상 범위
를 10개종으로 확대하고 국가유공자 묘지관리법에 관한 법률(가칭)을 제정,
기관별로 중복돼 있는 묘지관리를 일원화하고 국립묘지에 납골당을 설치
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