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등 국립대학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는 항암제의 가격이 환자에게 투
여되는 양이상으로 과다하게 암환자들에게 청구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병원시설에 소요되는 각종 의료기기및 의약품이 실거래가격보다 높게
구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이 26일 발표한 국립대학병원및 환자관리실태에 관한 감사결과에 따
르면 충남대학교병원은 1백mg으로 포장된 항암제 애포포시트앰플제 등을 환
자에게 1회 20 30mg투여하고도 환자가 1백mg을 투여받은 것으로 계산,연간
9천여만원의 치료비를 환자들에게 부담시키고 있는것으로 드러났다.
또 부산대학교병원은 방사성동위원소 3개품목을 (주)부경사로부터 구매하
면서 시장거래가격을 조사하지 않고 다른 병원보다 최고 50%가까이 비싸게
사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