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민주화운동 피해 추가 신고자 가운데 1차로 1천97명이 피해자로 판정
돼 보상금을 지급받게 됐다.
광주시는 20일 "지난해 6월부터 2개월간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사망,행방불
명,부상등 피해자로 추가신고한 2천7백50명 가운데 1차로 1천97명을 피해자
로 판정했다"고 광주시의회 5.18특위에 보고했다.
시는 현지확인과 종합검진등을 통해 작년 7월부터 5.18 민주화운동 관련여
부,부상,장애등급 정도를 판정했으며 이들에게 모두 1백9억3천6백만원을 지
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그러나 신고자 가운데 7백76명에 대해서는 5.18민주화운동 관련사실
이 입증되지 않아 기각했다.
시 관계자는 "추가 보상 대상에서 제외된 신고자는 기각통지서를 받은 날
로 부터 30일이내에 재심을 요구할 수 있다"면서 "아직 판정을 하지 않은 8
백77명에 대한 심사는 2월말까지 끝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