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는 20일 이철희 장영자 부부가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유평
상사(대표 최영희 전 국방장관)와 사위 김주승씨가 운영하는 `이벤트 꼬
레'' 등의 연쇄 어음부도사건에 대한 내사에 들어갔다.
검찰의 고위관계자는 이날 "은행감독원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아보고
있다"며 "피해자들이 고소.고발해오면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 내사는 이날까지 부도가 난 업체가 이벤트꼬레 유평상사 대명산업
등 3개로 늘어난데다 어음부도액도 1백30억원대를 넘어서는 등 파문이 확
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검찰은 이와 함께 삼보상호신용금고와 동화은행 등 금융기관이 상식적
으로 납득할 수 없는 어음할인.불법배서 등을 해준 점을 중시해 금융기
관 관계자들의 관련여부도 조사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