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김형철 특파원] 사할린 잔류 동포단체들은 1세동포들의 우선 귀국지
원, 잔류 희망자에 대한 1천만엔의 보상금 지급 등을 뼈대로 하는 9개 항목
의 요구사항을 문서로 마련해 일본 정부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외무성은 18일 지난 11일부터 3일간 한국과 공동으로 행한 사할린 잔
류 동포의 희망 조사결과를 발표해 `사할린주 한인노인협회''와 `사할린 주
고려인협회''의 두 단체로부터 요구서를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사할린 잔류
동포문제와 관련해 당사자들이 일본 정부에 정리된 요구서를 낸 것은 처음
이다.
두 단체는 45년 이전에 태어난 사람을 1세로 취급해 보상하고 46년 이후에
태어난 사람은 2세로 취급하도록 요구했다. 이들은 또 1세에게 귀국, 가족
의 동반, 거주지 선택자유를 우선적으로 인정할 것 등을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