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여러부처에 분산돼있는 물관리업무중 <>수질관리<>음용수기준설정
<>생수시판관리<>폐수배출업소지도및 단속<>약수터관리등 질적관리기능은
모두 환경처로일원화하고 수량관리는 건설부가 맡도록했다.
정부는 또 서울 부산 대구등 6개지방환경청을 한강 금강 낙동강 영산강 섬
진강등 5대강 수계별로 수질관리를 전담하는 환경관리청으로 개편키로했다.
이와함께 정수장 상수원감시인력을 보강하기위해 병역대신 환경감시업무에
복무하는 "공익봉사군무요원"(가칭)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낙동강하류지역
상수원개발을 위해 합천댐 추가건설을 검토키로했다.
이회창국무총리는 15일 민자당측과 당정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질관리개선대책"을 확정,발표했다.
대책은 낙동강수질개선을 위해 2천억원의 재원을 확보,내년부터 하류에 위
치한 모든 정수장에 최신 기법의 고도정수시설을 설치하고 개별공장 본류구
간 지천별로 관리책임자를 지정,매일 수질검사를 실시키로했다.
대책은 또 오는 97년까지 21개의 광역상수도를 추가로 건설,광역상수도공
급비율을 27%에서 54%로 확대키로했다.
또한 정부 민간전문가 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공동조사단을 구성,5대강수계
실태를 조사,그결과를 공개하고 이번에 문제가 된 벤젠 톨루엔등 유해화학
물질도 검사기준에 포함시키기로했다.
아울러 서울시립대를 비롯,전국에 2~3개의 상수도공학과 또는 전문과정을
신설키로하는 한편 97년까지 20년이상된 노후수도관을 전부 교체키로했다.
이총리는 이날 수질개선대책발표와 함께 대국민사과담화를 통해 "최근 낙
동강수질오염사건으로 국민에게 충격과 불안을 안겨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부는 이번사태를 계기로 수질관리체계를 내실
있게 개선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마실수있는 식수를 공급하도록 모든 노력
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