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금품을 받는 공무원뿐아니라 금품을 제공하는 민원인도 검찰이
나 경찰에 고발,형사처벌을 받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했다.
시의 이같은 방침은 문민정부 출범이후 지속적으로 추진된 부정 부패척결
노력에도 불구,민원인들이 공무원에게 돈봉투를 건네주는 관행이 여전히 남
아있다는 판단에 따른것이다.
시가 현재 검토중인 세부 내용으로는<>산하 전공무원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업자등 민원인들에 대한 신고를 의무화하고<>신고하는 공무원에게는 표창
금전적 보상등 포상을 실히하는 방안등이다.
이와함께 금품제공 민원인을 신고하지 않는 공무원은 추후 금품수수 사실
이 드러날 경우 해당공무원을 가중처벌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