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무기 수입사기사건을 수사중인 군검 합동수사부는 5일 광진교역 대
표 주광용씨(52)로부터 5백만원을 받고 선하증권을 위조해 준 혐의(유가증
권위조,동행사죄)로 연합해운 영업부장 양규석씨(45)를 구속했다.
합수부에 따르면 연합해운은 덴마크 선박회사 쉽크레프트사 국내 대리점으
로 양씨는 91년3월 주씨로부터 90mm 무반동총탄 4천발을 선적한 것처럼 선
하증권을 위조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쉽크레프트사의 선하증권을 위조,대금
18만여달러(약14억원)을 받도록 도와준 혐의다.
양씨는 평소 업무관계로 알고 지내오던 주씨로부터 선하증권 위조 댓가로
2천만원을 받기로 하고 우선 5백만원을 받았으며 쉽크레프트사의 선하증권
에 타이프라이터로 수하인,선적항,품목및 수량등을 거짓으로 적은 뒤 서명
해 위조했다는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