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한국경제 기자

당신이 필요했던 기사, 더 친절하게.

이슬기 기자

전체 기간
  • 지루한 '8만전자' 공방…"하루 등락폭 500원"

    지루한 '8만전자' 공방…"하루 등락폭 500원"

    삼성전자 주가 차트를 보면 지난 2월 이후 거의 평평하다. 그만큼 움직임이 둔했다는 얘기다. 거래량도 크게 줄거나 늘지도 않았다. 반도체 업황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면서 주가가 쉽사리 방향성을 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나타난 거래 양상이라는 분석이다. 최근 기관·외국인의 매도세와 개인의 매수세가 부딪치고 있지만 주가 등락폭은 하루평균 500원 수준에 불과하다.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업황의 호조를 예측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

  • "언제 오르나"…8만원서 멈춘 삼성전자에 속 터지는 개미들

    "언제 오르나"…8만원서 멈춘 삼성전자에 속 터지는 개미들

    연초 이후 대장주 삼성전자의 움직임이 둔하다. 반도체 업황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면서 주가가 쉽사리 방향성을 잡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기관·외국인의 매도세와 개인의 매수세가 맞붙으며 주가 등락폭은 일평균 500원 수준에 불과하다. 최근 증권가에서 반도체 업황의 호조를 점치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주가가 위로 방향성을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실적 성장 꺾이나…코스피와 멀어진 '8만전자'...

  • 엑슨모빌 무릎 꿇린 헤지펀드, ESG ETF 출시한다는데…

    엑슨모빌 무릎 꿇린 헤지펀드, ESG ETF 출시한다는데…

    미국 최대 정유회사 엑슨모빌과의 표대결에서 이긴 행동주의펀드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한다. ETF를 통해 기업의 ESG 부문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2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뉴스 CNBC는 행동주의펀드 엔진넘버원(Engine No.1)이 곧 ETF를 출시한다고 보도했다. ETF 이름은 ‘엔진넘버원 트랜스폼 500 ETF’(VOTE)다. ‘모닝스...

  • 시총 5조원 뛴 네이버…카카오는 '넘버2' 넘본다

    시총 5조원 뛴 네이버…카카오는 '넘버2' 넘본다

    국내 인터넷업계를 대표하는 카카오와 네이버 간의 시가총액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지난 15일 카카오에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3위 자리를 내준 네이버가 23일 8%대 급등하자 카카오는 6%대 상승으로 응수했다. 외국인과 기관투자가는 네이버를, 개인투자자는 카카오를 순매수했다. 증권가에선 단기적으로 자회사 상장 및 실적 모멘텀이 있는 카카오의 강세를 점치고 있다. 네이버가 다시 시가총액 3위에 복귀할지, 아니면 카카오가 SK하이닉스마저 제치고 2위...

  • 쫓는 네이버, 쫓기는 카카오…뜨거운 시총 3위 쟁탈전

    쫓는 네이버, 쫓기는 카카오…뜨거운 시총 3위 쟁탈전

    시가총액 3위 자리를 카카오에 내줬던 네이버가 분노의 추격에 나섰다. 하루만에 시가총액을 5조원 늘리며 바짝 따라붙은 것. 카카오에 비해 주가상승세가 더뎠던 네이버가 키맞추기에 나섰단 시각이 지배적이다. 다만 증권가에선 단기적으로 자회사 상장의 모멘텀이 있는 카카오의 강세를 점치고 있어 시총 2위의 아성에 도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키맞추기 나선 네이버…하루 시총 5조↑ 23일 네이버는 8.31% 오른 42...

  • 엑슨모빌 무릎 꿇린 헤지펀드, ESG 관련 ETF 낸다

    엑슨모빌 무릎 꿇린 헤지펀드, ESG 관련 ETF 낸다

    미국 최대 정유회사 엑슨모빌과의 표대결에서 이긴 행동주의펀드가 ESG 관련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한다. ETF를 통해 기업의 ESG 부문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2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뉴스 CNBC는 행동주의 펀드 엔진넘버원(Engine No.1)이 곧 ETF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ETF 이름은 '엔진넘버원 트랜스폼 500 ETF(종목명 VOTE)'다. 모닝스타 US 라지캡 셀렉트 인덱스를 추종할 이 ETF는 500여...

  • 카카오게임즈 23% 뛸때, 엔씨 13% 빠졌다

    카카오게임즈 23% 뛸때, 엔씨 13% 빠졌다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와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속에 빛을 발했다. 작년 코로나19로 많은 기업이 타격을 받을 때 언택트와 친환경 트렌드에 올라타며 테슬라와 함께 성장주의 상징이 됐다. 주가도 고공행진을 했다. 그러나 최근 BBIG와 FAANG 안에서도 주가 차별화가 시작됐다. 증권가에선 주...

  • "넥스트 테슬라는 모더나·일루미나"

    테슬라의 오랜 주주인 영국 자산운용사 베일리기포드가 ‘넥스트 테슬라’로 바이오주인 모더나와 일루미나를 꼽았다. 중국 주식 중에서는 식료품 배달 관련주인 메이퇀과 핀둬둬의 전망이 밝다고 봤다. 톰 슬레이터 베일리기포드 미국 주식책임자는 지난 18일 미국 금융전문지 배런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모더나는 넓게 응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을 갖고 있다”며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분석) 머신을 만드는 ...

  • 따로 가는 FAANG·BBIG…'애프터 코로나'를 잡아라

    따로 가는 FAANG·BBIG…'애프터 코로나'를 잡아라

    BBIG(바이오·배터리·인터넷·게임)와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은 코로나가 낳은 스타다. 지난해 코로나로 대부분의 주식이 타격을 받았을 때 이들 성장주만은 언택트의 수혜를 입고 고공행진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엔 BBIG와 FAANG 안에서도 승자와 패자가 갈린다. 증권가에선 코로나 이전을 회복한 이후 '애프터 코로나 시대&#...

  • 베일리 기포드 "넥스트 테슬라는 모더나·일루미나"

    베일리 기포드 "넥스트 테슬라는 모더나·일루미나"

    테슬라의 오랜 주주인 영국 자산운용사 베일리 기포드가 '넥스트 테슬라'로 바이오주인 모더나와 일루미나를 꼽았다. 중국 주식 중에서는 식료품 배달 관련주인 메이투안과 핀둬둬의 전망이 밝다고 봤다. 톰 슬레이터 베일리 기포드 미국 주식책임자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금융전문지 배런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모더나는 넓게 응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을 갖고 있다"며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분석) 머신을 만드...

  • 골드만 "가치주 vs 성장주 논쟁?…문제는 가격이야"

    골드만 "가치주 vs 성장주 논쟁?…문제는 가격이야"

    최근 가치주와 성장주가 시소게임을 벌이면서 어디에 올라타면 좋을지 혼란스러워하는 투자자가 적지 않다. 미국 경제뉴스 CNBC는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의 분석을 인용해 질이 좋은 저평가 주식에 투자할 것을 조언했다. 2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최근 고객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우리는 여전히 저렴하게 거래되고 있는 질 좋은 주식을 찾고 있다”며 “질 좋은 주식은 현금 창출 능력과 생산성이 좋...

  • 美-北 대화 빗장 풀리나…경협株 들썩

    美-北 대화 빗장 풀리나…경협株 들썩

    북미 대화가 재개될 수 있다는 기대에 남북경협주가 꿈틀거렸다. 다만 대화 일정 등이 구체화되지 않은 만큼 장 막판 상승폭이 줄었다. 21일 조비는 1.33% 오른 2만6600원에 장을 마쳤다. 초반만 해도 8%대 급등했지만 오후 들어 상승폭을 줄였다. 일신석재는 장중 한때 13%대까지 올랐으나 이후 상승폭을 축소하며 5.19% 상승 마감했고, 아난티는 한때 6% 오르다가 상승폭을 줄이며 0.44% 상승 마감했다. 비료사업을 하는 조비는 대북 ...

  • "가치주? 성장주? 양질의 싼 주식 사라"…골드만삭스의 조언

    "가치주? 성장주? 양질의 싼 주식 사라"…골드만삭스의 조언

    최근 가치주와 성장주가 시소게임을 벌이면서 어디에 올라타면 좋을지 혼란스러워하는 투자자가 적지 않다. 미국 경제뉴스 CNBC는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의 발언을 인용해 질이 좋은 저평가 주식에 투자할 것을 조언했다. 2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최근 고객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우리는 여전히 저렴하게 거래되고 있는 질 좋은 주식을 찾고 있다"며 "질 좋은 주식은 현금 창출 능...

  • 북미 대화 재개되나…남북경협주 '꿈틀'

    북미 대화가 재개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남북경협주가 꿈틀거렸다. 다만 대화 일정 등이 구체화되지 않은 만큼 장 막판 상승폭을 줄였다. 21일 조비는 1.33% 오른 2만6600원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만 해도 8%대 급등하다가 오후 들어 상승폭을 줄였다. 일신석재는 장 한 때 13%대 상승하다가 상승폭을 축소하며 5.19% 상승 마감했고, 아난티는 한 때 6% 오르다가 상승폭을 줄이며 0.44% 상승 마감했다. 비료사업을 하는 조비는 대북 ...

  • "IPO 대어 쏟아진다" 공모주펀드 초호황…가입 일시 중단도

    기업공개(IPO) 대어들의 데뷔가 가까워지자 공모주펀드도 성황이다. 곧 중복 청약이 금지되는 것도 공모주 펀드에 자금이 쏠리는 이유다. 운용업계에선 밀려드는 자금에 펀드 가입을 잠시 닫는 ‘소프트클로징’에 나서고 있다. 20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공모주펀드(18일 기준)에는 연초 이후 4조1437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같은 기간 국내주식형펀드에서 3조9160억원이 빠져나갔으니 열기를 가늠할 수 있는 대목이다. 최근...

  • 한풀 꺾인 리플레이션株…다시 뛰는 성장株

    한풀 꺾인 리플레이션株…다시 뛰는 성장株

    시장의 색이 바뀌고 있다. 연초 이후 힘을 쓰던 리플레이션(경제가 침체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보임에 따라 물가가 일정 부분 오르는 현상) 수혜 종목은 처지기 시작했다. 반면 최근까지 지지부진했던 성장주가 힘을 받았다. 경제 회복을 넘어 경제 정상화가 가시권에 들어옴에 따라 엔터 등 경제 재개 관련주도 강세다. 증권가는 올 들어 펼쳐진 리플레이션 수혜주 랠리가 일단락됐다고 평가했다. 성장주로의 되돌림을 감안해 투자하거나, 본격적 경제 재개를 고려...

  • 꼼수 판치는 공모주 청약

    편법을 활용해 공모주 투자로 고수익을 거두는 사모펀드가 급증하고 있다. 이들은 허술한 제도의 틈을 노려 공모주를 많이 받아간 뒤 빠르게 매각해 고수익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뒤늦게 관련 규정을 손질하는 등 제도 개선에 나섰지만 편법 운용을 막기엔 역부족이란 지적이 나온다. 17일 운용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오는 7월 1일부터 공모주 하이일드 펀드에 배정되는 공모주 배정 방식에 ‘순자산 기준’을 도입하기로 했...

  • 부자들 몰려와 "공모주 펀드 만들어 달라"…고수익 챙겼다

    부자들 몰려와 "공모주 펀드 만들어 달라"…고수익 챙겼다

    편법을 활용해 공모주 투자로 고수익을 거두는 사모펀드가 급증하고 있다. 이들은 허술한 제도의 틈을 노려 공모주를 많이 받아간 뒤 빠르게 매각해 고수익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뒤늦게 관련 규정을 손질하는 등 계도에 나섰지만 편법 운용을 막기엔 역부족이란 지적이 나온다. 17일 운용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오는 7월 1일부터 공모주 하이일드 펀드에 배정되는 공모주 배정 방식에 ‘순자산 기준’을 도입하기로 했다. ...

  • "환상의 커플" vs "승자의 저주"…이마트, 이베이 인수 '엇갈린 평가'

    "환상의 커플" vs "승자의 저주"…이마트, 이베이 인수 '엇갈린 평가'

    이마트가 네이버와 손잡고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것이란 소식에 증권가가 엇갈린 반응을 내놓고 있다. 17일 이마트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0.3% 떨어진 16만6000원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 3%대 급등하기도 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폭을 줄이더니 결국 하락 반전했다. 이마트가 네이버와 함께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다는 소식에 전날 3%대 급등한 데 이어 이날도 강한 상승세를 보였으나, 네이버가 인수에서 발을 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하락 마...

  • 승자의 저주 vs 환상의 커플…이마트 이베이 인수 '엇갈린 평가'

    승자의 저주 vs 환상의 커플…이마트 이베이 인수 '엇갈린 평가'

    이마트가 네이버와 손을 잡고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것이란 소식에 증권가가 엇갈린 반응을 내놓고 있다. 한쪽은 이번 인수가 이마트에 있어 실익이 크게 없다며 승자의 저주가 될 것이라고 봤고, 다른 한 쪽은 이번 인수를 통해 이마트가 국내 전자상거래(e커머스)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다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17일 이마트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0.3% 떨어진 16만6000원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 3%대 급등하기도 했으나 오후 들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