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박성완 기자

전체 기간
  • 日 소프트뱅크 음악사업 진출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음반 업체인 빅터엔터테인먼트에 출자하는 방식으로 음악사업에 진출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소프트뱅크는 빅터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을 일단 과반 이하로 인수한 뒤 수년 내 이를 50% 이상으로 높여 경영권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소프트뱅크는 이르면 이달 중 빅터엔터테인먼트의 모회사인 JVC켄우드홀딩스와 협상을 종결하기로 하고 최종 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소프트뱅크 그룹은 가요 등의 자체적인 음악 콘텐츠는 보유하고 있지...

  • 2009 보르도 와인, 100년만의 최고 빈티지라는데…

    2009년산 보르도 와인의 사전판매 시즌이 시작되면서 와인투자가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와인은 통상 18~24개월의 숙성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난해 가을에 수확한 포도로 담근 와인은 2011년이 돼야 시장에 출시된다.그러나 프랑스 보르도지방 최상급 와이너리에서는 이보다 1년쯤 전부터 와인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선물'(futures)계약 형태의 사전 판매(앙 프리뫼르)를 진행한다. 아직 병에 들어가지 않은 와인을 놓고 이뤄지는 선물계약은 ...

  • FRB는 인플레 논쟁 중…매파 목소리 점점 커져

    미국의 각종 경제지표가 호전되는 가운데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내에선 금리 인상 시기를 놓고 '매파'와 '비둘기파' 간 인플레이션 논쟁이 한창이다. '비둘기파'는 "아직 경기회복세가 미약하고 물가상승 압력도 높지 않아 저금리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매파'는 "장기 인플레이션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금리를 조만간 올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FRB 내 금리 인상을 둘러싼 이견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됐다. 그러나 ...

  • 월가CEO 연봉은 깎였지만 임직원들은 대박

    [한경닷컴] 지난해 월가 최고경영자(CEO)들의 보수(스톡옵션등 포함)는 줄었지만 임직원 전반의 보수수준은 사상 최고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CEO 보수는 여론의 눈치를 보느라 깎았지만 월가에선 여전히 돈잔치가 벌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6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38개 주요 금융회사가 지난해 임직원들에게 지급한 보수는 총 1400억달러(157조원)에 달했다.이는 2007년의 1370억달러, 2008년의 1230억달러를 훨씬 웃도는 수준...

  • ADR시장에도 신흥국 '바람'

    [한경닷컴] 미국 주식예탁증서(ADR)시장에도 신흥국 바람이 불고 있다. 4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올해 베트남과 쿠웨이트 기업들이 처음으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ADR를 상장할 예정이다.또 나이지리아와 카자흐스탄 기업도 향후 2-3년내 ADR를 상장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세계 최대 ADR 예탁은행 가운데 하나인 BNY멜론의 앤서니 모로 이머징마켓 책임자는 “이머징마켓에서 자격이 되는 기업들은 자국에서 NYSE에 상장된 첫번째 기업이...

  • ADR시장에도 신흥국 '바람'

    [한경닷컴]미국 주식예탁증서(ADR)시장에도 신흥국 바람이 불고 있다. 4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올해 베트남과 쿠웨이트 기업들이 처음으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ADR를 상장할 예정이다.또 나이지리아와 카자흐스탄 기업도 향후 2-3년내 ADR를 상장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세계 최대 ADR 예탁은행 가운데 하나인 BNY멜론의 앤서니 모로 이머징마켓 책임자는 “이머징마켓에서 자격이 되는 기업들은 자국에서 NYSE에 상장된 첫번째 기업이 ...

  • 금융위기 부른 고위험상품 속속컴백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자취를 감췄던 각종 고위험 신용상품들이 시장에 '컴백'하고 있다. 금융시장이 회복되고 경기에 대한 낙관론이 확산되면서 투자자들의 '위험 감수' 성향이 되살아나고 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용거품의 상징이던 이색 신용상품들이 '작은 르네상스'를 맞고 있다"고 4일 보도했다. 금융위기 이전과 비교하면 아직 규모가 미미하고 발행 조건도 까다로워 당장 문제가 될 소지는 적다. 그러나 신용시장의 '거품 형성→붕...

  • 美 제조업지수 6년만에 최고

    미국과 유럽의 지난달 제조업 지수가 일제히 급상승했다. 전 세계 제조업 회복세가 완연해지는 모습이다. 지난달 미국의 제조업 경기가 8개월째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2004년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는 3월 제조업 지수가 59.6을 기록해 2월의 56.5보다 높아지면서 8개월째 기준치인 50을 넘어섰다고 1일 발표했다. 3월 지수는 2004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제조업 지수는 50에 못 미치면 제조업 경기...

  • 후진타오 12~13일 방미…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 참석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2~13일 워싱턴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핵 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1일 발표했다.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에 첫 개최되는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중국은 각국과 국제사회와 더불어 핵 테러위협과 관련한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의 방미가 확정됨에 따라 이를 계기로 미 · 중 관계가 갈등에서 화해로 전환될지 주목된...

  • 美·獨·佛 은행세 도입 잰걸음…위기 재발방지 안전판

    독일이 은행세 도입을 승인하고 프랑스도 도입 의사를 밝히는 등 글로벌 금융위기 재발 방지를 위한 은행세 도입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지난달 31일 열린 각료회의에서 은행들이 향후 금융위기에 대비한 일종의 '보험기금'에 연간 10억~12억유로(13억~16억달러)를 적립토록 하는 내용의 은행세 도입 방안을 승인했다. 금융위기가 발생해 은행에 공적자금을 투입해야 할 필요성이 생길 경우 국민...

  • 소니,슬로바키아 LCD공장 대만 홍하이정밀에 매각

    [한경닷컴] 소니가 구조조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소니는 슬로바키아 니트라에 있는 액정표시장치(LCD) 공장의 90%를 대만의 전자제품위탁생산업체인 홍하이정밀에 매각키로 했다.유럽시장용 LCD TV는 매각후에도 홍하이정밀과 계약을 맺고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그대로 생산한다.소니는 지난해 멕시코 TV공장도 홍하이정밀에 매각했다.소니는 또 휴대폰용 소형 LCD패널을 생산하는 일본 야스소재 공장은 일본 전자부품업체인 교...

  • 日삿포로맥주, 스틸파트너스와의 경영분쟁서 승

    [한경닷컴] 스틸파트너스, 경영진 물갈이 요구했으나 주총서 10명 유임 일본 삿포로맥주가 미국계 사모펀드 스틸파트너스와의 경영 분쟁에서 승리했다. 31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삿포로맥주의 최대주주인 스틸파트너스는 실적 부진을 이유로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의 물갈이를 요구했지만 주주총회에서 무라카미 다카오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 10명 모두 유임됐다. 스틸파트너스는 지난 2004년 삿포로맥주에 투자를 시작해 현재 1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

  • 구제금융 받은 美기업 CEO…본사에 '가끔' 출근해도 OK

    구제금융 받은 美기업 CEO…본사에 '가끔' 출근해도 OK

    아메리칸인터내셔널그룹(AIG)과 GMAC파이낸셜서비스,크라이슬러그룹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글로벌 금융위기 때 미국 정부로부터 공적자금을 수혈받았다는 사실이다. 또 하나의 공통점은 본사에서 최고경영자(CEO)의 얼굴을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AIG 본사는 미국의 뉴욕 맨해튼에 있다. 그렇지만 로버트 벤모시 CEO는 플로리다주에 산다. 이 때문에 적어도 근무시간의 절반 정도는 본사 사무실 밖에 있다. 마이클 카펜터 GMAC파이낸셜서비스 CE...

  • 세계銀총재 "中 내수경제 노력은 위안화 절상 기회"

    [한경닷컴]로버트 졸릭 세계은행 총재는 29일 “중국의 내수중심 경제로의 변화노력은 위안화 절상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졸릭 총재는 이날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정부는 중국의 저축률이 지나치게 높고 국영기업엔 막대한 순익이 쌓여가는 등 산업구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점차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졸릭 총재는 “국영기업들이 비정상적인 수익을 내는 것은 부분적으로 국영은행들이 지나치게 낮은 금리에 돈을 빌려주고 예...

  • 두얼굴의 소셜미디어… 네슬레 '환경파괴' 뭇매

    세계적인 식품회사 '네슬레'가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사이트에서 흠씬 두들겨 맞고 있다. 30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그린피스를 비롯한 환경단체들은 네슬레가 열대우림을 파괴해 팜오일을 생산하는 인도네시아 회사로부터 원료를 공급받아 초콜릿 제품 '키켓'을 생산하고 있다며 이를 비판하는 각종 동영상과 비방글들을 인터넷에 올리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그린피스가 이달 중순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린 패러디 광고.한 지친 직장인이 ...

  • 1분기 정크본드발행 사상최대…분기 기록 678억달러

    [한경닷컴] 올들어 정크본드(투기등급채권)발행규모가 기록적인 수준으로 급증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 보도했다. 톰슨로이터에 따르면 올들어 현재까지 정크본드 발행액은 678억달러에 달했다.1분기 기준으로는 사상최대 규모다. 이같은 정크본드 발행급증은 사모펀드가 투자한 기업들이 지난 10년간의 바이아웃(차입매수)붐 때 떠안은 부채를 리파이낸싱(자금재조달)하고 있기 때문이다.이들 바이아웃 연관 부채는 2012-2014년에 대거 만기가...

  • WTO "올해 교역량 9.5% 늘 듯"

    경제위기 여파로 지난해 12.2%나 줄었던 세계 교역량이 올해는 9.5% 늘어날 것이라고 세계무역기구(WTO)가 전망했다. 27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파스칼 라미 WTO 사무총장은 "세계 교역량은 2009년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올해는 중국과 인도 등 아시아 국가들의 빠른 성장세에 힘입어 9.5%가량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WTO는 올해 신흥국 수출은 11%,선진국 수출은 7.5% 늘어날 것으로 예...

  • 중국, 해외기업 진입장벽 높아져

    [한경닷컴] 중국의 해외기업에 대한 '장벽'이 높아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8일 중국이 국가안보 차원에서 해외기업들의 중국기업 인수·합병(M&A)에 대한 새로운 심사제도를 도입하느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보도했다.중국정부 관료들에 따르면 아직 정확한 시행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연내 도입을 완료할 예정이다.원자바오 중국 총리도 이달 초 “해외기업이 관련된 M&A에 대한 안보 검토제도를 신속히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

  • 설땅 사라지는 조세피난처…인도, 阿모리셔스 면세혜택 없애

    세계 각국이 재정 확충을 위한 과세 기반 확대에 나서면서 '조세피난처'들의 입지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25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금융서비스 분야에서 세수를 늘리기 위한 법 개정을 추진 중인데,인도에 투자하는 해외 펀드들이 '조세 회피'를 위해 경유했던 아프리카 모리셔스와 조세협약을 바꿔야 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현재 인도와 모리셔스 간 이중과세 방지 협약은 모리셔스에 근거를 둔 회사가 인도 주식에 투자해 얻은 ...

  • 인도, 조세피난처 단속나서

    [한경닷컴 ]내년부터는 해외펀드들이 인도에 투자할때 조세피난처 모리셔스를 경유해도 세금을 내야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5일 인도정부가 금융회사들로부터의 세수확대를 위한 법개정을 추진중이며 이중에는 인도에 투자하는 해외펀드들이 이용해 온 아프리카 모리셔스의 '조세피난처'지위를 변경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월지는 법 개정이 아직 제안단계지만 시행될 경우 인도에 투자하는 해외펀드들이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