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기호 선임기자

전체 기간
  • [국가경쟁력 강화 방안] 이사 관련 민원 22종 한번에 OK

    이사 사망 출생 혼인 등 생활민원을 처리할 때 주민센터 등 관련 기관을 방문하거나 전화 인터넷 등으로 따로 신고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28일 각종 생활민원을 인터넷으로 일괄 신청 · 처리하는 내용의 '온라인 생활민원 일괄서비스 추진계획'을 마련,올해 말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사를 하면 주민센터 시 · 군 · 구청 교육청 등을 찾아 전입신고 및 주민등록 정정신고,초 · 중 · 고교 전 ·...

  • 이사·출생·사망·혼인 등 생활민원 한꺼번에 처리한다

    [한경닷컴]이사 사망 출생 혼인 등 생활민원을 처리할때 주민센터 등 여러 기관을 찾아가거나 전화 인터넷 등으로 따로 신고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지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다수의 생활 민원을 하나로 묶어 인터넷을 통해 일괄 신청·처리하는 내용의 '온라인 생활민원 일괄서비스 추진계획'을 28일 열린 제18차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에 보고했다. 행안부는 생활 민원을 온라인화해 민원인이 현재 이사를 하면 주민센터 시·군·구청 교육청 등을 찾아 전입신고...

  • 소방방재청 내년 재해예방 예산 8879억 조기 집행

    [한경닷컴]소방방재청은 내년 재해예방사업 예산 8879억원을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소방방재청은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기획단'을 이날 발족시키고 내년 2월 이전에 총 805개 사업 중 90% 이상을 착공하고 장마철 전까지 전체 사업의 60%를 완공하기로했다. 내년 재해예방 예산은 침수 위험지역 125곳,붕괴 위험지역 26곳 등 재해 위험지구 184곳과 소하천 607곳(384㎞) 정비,빗물 저장시설 15개소 설치 등에 활용된다...

  • 김대중 前 대통령 국장 국고 20억9천여만원 지원

    행정안전부는 지난 8월18일 서거해 국장(國葬)으로 치러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 비용 20억9000여만원을 국고로 지원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장례비용에는 지난 8월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치러진 국장 영결식 비용과 운구를 비롯한 각종 행사비용 등 장의기간 6일 동안의 비용이 포함됐다. 현행 '국장 · 국민장에 관한 법률'에는 전직 대통령의 장례를 국장이나 국민장(國民葬)으로 거행할 수 있게 하고 있으며 국장 때 장...

  • 김대중 前 대통령 국장 장례비 20억9천만원

    [한경닷컴]지난 8월18일 서거해 국장(國葬)으로 치러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비용 국고지원액이 안장식 비용 등을 제외하고 약 21억원으로 산정됐다. 행정안전부는 김 전 대통령 장례비용 20억9천여만원을 올해 일반회계 예비비에서 지출하는 안건을 기획재정부를 통해 27일 열린 국무회의에 상정했다고 밝혔다. '국장·국민장에 관한 법률'에는 전직 대통령의 장례를 국장이나 국민장(國民葬)으로 거행할 수 있게 하고 있으며 국장때 장의 비용...

  • 공무원 경조사 휴가 단축 4년만에 환원

    [한경닷컴]다음달부터 공무원 경조사 특별휴가 산정일수에서 토요일과 공휴일은 제외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행정 내부규제 개선 추진상황'을 마련,2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 공무원 경조사 휴가 일수는 토요일과 공휴일을 포함해 본인 결혼 7일,배우자 출산 3일,배우자 사망이나 본인·배우자 부모 사망 5일,본인·배우자 조부모와 외조부모 사망 2일 등이다.그동안 배우자가 금요일에 출산한 경우 금·토·일요일 3일만 휴가를 썼지만 앞...

  • 애국가 대신 '민중의례' 공무원노조 징계 검토

    행정안전부는 통합공무원노조가 전국 규모의 간부토론회에서 민중의례를 강행함에 따라 참석자들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행안부는 공무원이 식전 행사로 국민의례 대신 민중가요를 부르고 대정부 투쟁의식을 고취하는 민중의례를 하는 행위는 국가공무원법 제63조와 지방공무원법 제55조의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하는 것으로 규정,최근 각급 기관에 민중의례를 금지하는 공문을 보냈다. 통합노조는 지난 23일 충북 옥천 관성회관에서 전국공...

  • 공무원 정치적 활동땐 파면 등 중징계

    이르면 다음 달 말부터 특정 정책을 주장하거나 반대하는 공무원들은 파면 해임 강등 등 중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공무원들의 정치적 활동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을 최근 입법예고한 데 이어 조만간 국무회의 의결 절차를 거쳐 다음 달 말부터 시행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행안부는 복무규정 개정안 시행 이후 공무원 노조원들이 정치적 활동에 나설 경우 사안에 따라 파면 해임 강등 정직 감봉 견책 등 징계하...

  • 공무원, 정부정책 반대 못한다…행안부, 복무규정 개정키로

    공무원들이 정치 지향적인 목적으로 정부 정책을 반대하는 행위가 금지되고,노조 조합비 원천 징수는 본인이 명시적으로 동의한 경우에만 가능해진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국가 및 지방공무원의 복무규정과 보수규정 개정안'을 21일 입법예고하고 관련 절차를 거쳐 시행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공무원이나 공무원 단체는 직무수행과 관계 없이 정치 지향적인 목적으로 특정 정책을 주장 · 반대하거나 국가 기관의 정책 결정 · 집행...

  • 지역통합 여론조사 23일부터 동시 실시

    행정구역 자율통합 건의서가 접수된 전국 18개 지역에 대한 여론조사가 23일께부터 시작된다. 행정안전부 고위 관계자는 18일 "지역별로 설명회와 공청회 일정 요청이 대부분 마무리돼 23,24일부터 1주일간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며 "결과는 지역별 내용이 취합되는 대로 바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론조사는 전문 조사기관 4곳을 통해 건의서가 접수된 46개 시 · 군별로 주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동시에 진행된다. 질문 항목은 통합 ...

  • 공무원노조 상급단체 가입 원천봉쇄

    행정안전부는 16일 공개한 '공무원노조 대책 검토안'에서 국가공무원법 제65조 '정치운동 금지'를 '정치활동 금지'로 바꿔 공무원노조의 정치 활동을 폭넓게 제한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토안은 일본과 같이 정치적 목적에 의해 특정 정책을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행위,정치활동 지향 단체의 결성에 관여하거나 가입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향으로 공무원법을 개정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정치활동 지향 단체에는 정치활동이 허용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도 포함돼 이 ...

  • 행정고시 2차 합격자 292명 발표

    [한경닷컴]행정안전부는 2009년도 행정고시(행정직) 2차시험 합격자 292명의 명단을 확정,15일 오후 6시 '사이버국가고시센터 홈페이지(http;//gosi.kr)'를 통해 발표한다. 2차 시험에는 총 2121명(전국모집 1천840명,지역모집 281명)이 응시해 8.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합격자 평균점수는 작년보다 1.97점 낮은 59.63점이었고 재경과 검찰사무 분야가 각 60.59점으로 가장 높았다.여성 합격자는 125명으로 전체의...

  • 지자체장이 통·반장까지 동원 통합 방해

    지방자치권을 강화하고 지역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시 · 군 행정구역 자율통합이 난항을 겪고 있다. 주민이나 주민단체 중심으로 통합 건의된 지역에서 시장 · 군수가 공무원과 통 · 리 · 반장들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통합 방해 행위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자율적 의사 표현이 3 · 15 부정 선거 때보다 더 왜곡돼 찬성 측은 말도 꺼내지 못하는 분위기''자치시대에서 벌어지는 새로운 관권 개입'이라는 지적까지 나온다. 이에 따라 자율...

  • '온라인 전입신고' 14일부터 전국서 가능

    [한경닷컴]행정안전부는 14일부터 전국 모든 시ㆍ도에서 온라인으로 전입신고가 가능해진다고 13일 밝혔다. 신고 방법은 정부 통합전자민원창구인 '전자민원 G4C(www.egov.go.kr)'에 접속,공인인증서로 본인 확인을 한 뒤 안내 절차에 따라 진행하면 된다.신고 후에는 온라인상에서 주민등록표 열람을 통해 전입 확인이 가능하다. 온라인 전입신고로 거주지 읍·면·동사무소를 직접 찾아 신고하는 불편도 사라지게 됐다.행안부는 매년 330만여 건...

  • 시국대회 참가 공무원 14명 파면·해임

    정부의 엄단 방침에도 불구하고 야당과 시민단체가 주최한 시국대회에 참가한 공무원들에 대해 파면 · 해임 등 중징계 처분이 잇달아 내려지고 있다. 1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7월 서울역광장 시국대회와 '시국선언 탄압 규탄대회(2차 범국민대회)'에 참가해 중징계가 청구된 105명 중 2명이 파면되고 12명이 해임됐다. 또 강등(2명) 정직(8명) 감봉(14명) 견책(7명) 불문경고(6명) 등의 조치가 취해졌다. 시국대회 참가 공무원 중 정...

  • "공무원, 특정 이념 따라 정부정책 반대하면 엄벌"

    앞으로 공무원들은 특정 이념에 따라 정부 정책을 반대하면 법에 따라 처벌을 받고,공무원노조는 단체협약 내용이 모두 공개돼 불법 행위가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정부는 9일 세종로 정부 중앙청사에서 정창섭 행정안전부 1차관 주재로 노동부와 법무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공무원노조 대응 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국가공무원법에 '특정 정치 이념에 따라 정부 정책을 방해하거나 반대하는 행위,집단으로 정부 정책 반대 ...

  • [국내 MBA 글로벌시대] 한국외대…CEO 멘토교수제 도입 '경영수업'

    한국외국어대 경영대학원은 국내외 경영환경 및 문화적 변화에 발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멀티내셔널 경영리더 양성이 목표다. 수동적이고 피상적인 다른 MBA 프로그램들과 달리 창의적이고 열정적이며 상상력이 풍부한 경영 리더로서 자질을 갖출 수 있도록 기존의 고정된 틀에서 벗어나 인지적 · 감성적 자극을 유도하는 크리에이티브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강의실에 의존하는 기존의 교육 방식과도 차별화하고 있다. 온라인 오프라인 과정 간 교차수강이 가...

  • 남양주ㆍ구리 등 3~5곳 자율통합 가능성 커

    행정구역 자율통합 건의서를 낸 18개 지역 중 3~5곳의 통합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자율통합을 건의한 곳 가운데 △남양주 · 구리 △청주 · 청원 △전주 · 완주의 통합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행안부 고위관계자는 "통합까지 많은 변수가 있지만 이들 지역은 통합을 원하는 여론이 강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목포 · 무안 · 신안의 경우 무안이 강력 반대하고 있어 목포 · 신안 간 부...

  • 18개지역 46개 시·군 통합 건의… 주민투표 거쳐 올해 말 확정

    행정안전부는 30일 자치단체 자율 통합 건의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18개 지역에서 통합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7곳,충청 5곳,호남 3곳,영남 3곳이며 통합 대상 자치단체는 46개 시 · 군이다. 18개 지역 중 해당 자치단체들이 건의한 통합 지역이 일치하는 곳은 청주 · 청원,전주 · 완주,성남 · 하남 · 광주,여주 · 이천,구리 · 남양주 등 5개 지역이다. 마산 · 창원 · 진해 · 함안 등 5개 지역은 통합 건의 지역...

  • 인터넷으로 전입신고 하세요

    다음 달부터 인터넷으로도 전입신고가 가능해지고 분실 후 새로 발급된 주민등록증을 등기우편으로 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주민등록법 시행령을 다음 달부터 시행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시행령에 따르면 거주지 읍 · 면 · 동사무소에서 이뤄지던 전입신고가 정부의 통합전자민원창구인 전자민원G4C(www.egov.go.kr)에서도 가능해진다. 전자민원G4C에 들어가 공인인증서로 본인임을 확인하고 안내 절차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