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데이터 저널리즘 콘텐츠를 만듭니다. 실험적 뉴스 서비스에 도전합니다. 뉴스 이용자 경험을 고민합니다. 기술로 뉴스를, 뉴스룸을, 미디어를 이롭게 하겠습니다.

강종구 기자

전체 기간
  • 교육부 "등록금 환불, 지원하겠지만 대학 노력 병행돼야"

    교육부 "등록금 환불, 지원하겠지만 대학 노력 병행돼야"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수업을 진행한 대학에 등록금 환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데 대해 "대학과 학생 간의 문제"라고 말했다. 교육부 핵심 관계자는 18일 등록금 관련 백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대학생이 대면 수업을 받지 못한 상황이 안타깝고 동시에 방역과 비대면 수업, 외국인 유학생 급감으로 대학 재정 상황이 어려운 것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다만 등록금 환불이...

  • [속보] 교육부 "등록금 반환, 학생에게 직접 현금 지원은 못 해"

    [속보] 교육부 "등록금 반환, 학생에게 직접 현금 지원은 못 해"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높아지고 있는 등록금 환불 요구 목소리에 "대학과 학생 간의 문제"라고 입장을 밝혔다. 교육부 핵심 관계자는 18일 등록금 관련 백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대학생이 대면 수업을 받지 못한 상황이 안타깝고 동시에 방역과 비대면 수업, 외국인 유학생 급감으로 대학 재정 상황이 어려운 것에 공감한다"며 "다만 교육부는 각기 처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

  • 법원 "조국과 정경심 공범인지 교사인지 설명하라" 검찰에 질의

    법원 "조국과 정경심 공범인지 교사인지 설명하라" 검찰에 질의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건을 맡고 있는 재판부가 검찰과 변호인 측에 부부의 증거인멸 혐의가 인정되는지 설명을 요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는 18일 열린 정 교수의 속행 공판에서 이같은 사항을 알렸다. 요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 교수가 교사범인지 공범인지 설명하라는 것이다. 재판부는 "피고인 또는 조국이 코링크PE 관계자에게 해명자료 내용을 지시했고, 코링크 관계자들이 수정한 기재 내...

  • 대전 '꿈꾸는교회'발 집단감염 수도권까지…서울 1명·안산 2명 확진

    대전 '꿈꾸는교회'발 집단감염 수도권까지…서울 1명·안산 2명 확진

    대전 소재 한 교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수도권까지 퍼지고 있다. 서울 강서구와 경기 안산시에 따르면 대전 51번 확진자와 접촉한 강서구 거주자 1명, 안산시 거주자 1명과 그의 가족 등 총 3명이 18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서구 75번 확진자(50세 여성, 화곡1동)는 대전 51번 확진자와 접촉한 후 지난 17일 관악구보건소에서 검사 후 확진됐다. 확진되기 전 대전 51번 확진자와 식사를 했다는...

  • 1인미디어·공유숙박·SNS마켓 '세금 내세요'…국세청, 전국에 전담팀 운영

    1인미디어·공유숙박·SNS마켓 '세금 내세요'…국세청, 전국에 전담팀 운영

    국세청이 공유숙박,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마켓, 1인미디어 등 신종 부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업종에 대해 납세 지원에 나선다. 국세청은 본청과 전국 세무서에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를 설치 및 운영하겠다고 18일 밝혔다. 규모가 작더라도 지속·반복적으로 매출이 생기는 사업자는 부가가치세와 소득세를 신고해야 한다는 게 국세청의 취지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사업자로 등록된 미디어콘텐츠창작업(1인미디어...

  • '1주 10매' 첫날, 전국에 공적마스크 1128만장 공급됐다

    '1주 10매' 첫날, 전국에 공적마스크 1128만장 공급됐다

    마스크 구매 한도가 1주에 10매로 확대된 첫날, 전국에 공적 마스크가 총 1128만여장 공급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8일 전국에 마스크 1128만4000장을 공급했다. 약국 569만5000장, 농협 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8만1000장, 우체국 2만장, 의료기관 140만장 등이다. 제주도 등 지방자치단체 취약 계층에도 408만8000장을 추가로 공급했다. 오늘부터 공적 마스크 1주 구매 한도가 확대됨에 따라, 1인당 1...

  • 양육 문제로 동거인과 다투고…22개월 아들과 차에서 분신

    양육 문제로 동거인과 다투고…22개월 아들과 차에서 분신

    충북 청주에서 한 40대 남성이 22개월 된 아이를 안고 차 안에서 분신했다. 18일 오전 3시 33분 청주 서원구 성화동 소재 한 사거리에서 한 40대 남성이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끼얹은 뒤 22개월 아들을 안고 불을 질렀다. 이 남성은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고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22개월 된 아들은 머리카락 일부가 불에 그을린 것 외에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18일 사실혼 관계의 동거인과 양육 문제로 ...

  • 다단계에 신천지까지…대전 코로나 확진자 사흘만에 16명

    다단계에 신천지까지…대전 코로나 확진자 사흘만에 16명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주요한 연결고리는 다단계 판매업소다. 대전시는 지난 밤 유성구에 사는 60대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15일 밤부터 18일까지 사흘간 대전에서만 총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전 지역 누적 확진자 62명 중 26%가 짧은 기간 만에 발생한 셈이다. 이날 발생한 대전 62번 확진자는 60대 여성이다. 이 확진자는 서구 괴정...

  • 추미애 "감찰사안, 인권문제로 변질시켜선 안돼"

    추미애 "감찰사안, 인권문제로 변질시켜선 안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관련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대해 "대검찰청이 감찰을 중단하고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진상 확인을 지시한 조치는 옳지 않다"며 목소리를 냈다. 추 장관은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이 "대검 감찰부에서 법무부 직접 감찰을 회피하려고 한 것이 아닌가"고 묻자 추 장관은 "감찰 사안인데도 ...

  • 통일부 "대북전단 규제 필요"…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은 "검토해야"

    통일부 "대북전단 규제 필요"…판문점선언 국회 비준은 "검토해야"

    통일부가 대북전단 살포 행위에 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물론 진전되는 상황을 고려할 수는 있지만, 이 문제(판문점선언에 위배되는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정부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대남전단을 살포할 경우 정부의 대응책에 대한 질문에는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정진을 위해서는 상호비방 하는 전단 문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