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박주연

전체 기간
  • 디디추싱 창업자 사임 표명…"결국 정부가 경영권 장악할 것"

    디디추싱 창업자 사임 표명…"결국 정부가 경영권 장악할 것"

    디디추싱의 공동설립자 진 리우가 사임 의사를 밝혔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당 보도 이후 디디추싱의 주가는 6% 넘게 폭락했다. 로이터통신은 20일(현지시간) 디디추싱의 공동설립자이자 회장인 진 리우가 가까운 동료들에게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은 "최근 리우 회장이 일부 관계자들에게 정부가 결국 디디추싱의 경영권을 장악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새로운 경영진도 정부가 임명할 가능성이 높다&qu...

  • 네이버가 찜한 '일본의 배민' 데마에칸

    네이버가 찜한 '일본의 배민' 데마에칸

    한국과 달리 일본에선 음식 배달서비스 시장이 성장하지 못했다. 시장 규모가 한국의 4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지난해 한국의 음식 배달서비스 시장 규모는 23조원에 달했지만 일본은 6조5700억원에 그쳤다. 일본 인구가 한국보다 약 2.5배 많은 것을 감안하면 격차는 더욱 크게 느껴진다는 평가다. 하지만 음식 배달서비스 황무지인 일본에서도 주목받는 기업이 있다. 도쿄증시에 상장된 데마에칸(出前館)이다. 글로벌 배달서비스 기업 우버이츠와 함께 ...

  • 네이버, 일본판 '배민' 데마에칸 추가 투자…"총 1조원 규모"

    네이버, 일본판 '배민' 데마에칸 추가 투자…"총 1조원 규모"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배달음식 시장이 성장하지 못했다. 관련 시장 규모가 한국의 4분의 1정도다. 지난해 한국 배달음식 시장 규모는 23조원에 달하지만 일본은 6조5700억원 수준이다. 일본이 한국보다 약 2.5배 많은 인구를 갖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격차는 더욱 크게 느껴진다. 하지만 배달음식 황무지에서도 피는 꽃이 있었다. 도쿄증시에 상장된 데마에칸(出前館·종목번호 2484)이다. 글로벌 배달 서비스 우버이츠와 함께 일본 배...

  • 장기간 부진 이겨냈다…하루 만에 15% 상승한 이 기업은?

    장기간 부진 이겨냈다…하루 만에 15% 상승한 이 기업은?

    연료전지 기업 퓨얼셀에너지의 주가가 급등했다.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높은 성적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이 대량 거래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14일(현지시간) 퓨얼셀은 이날 하루 전날보다 14.59% 상승한 6.44달러로 장을 마쳤다. 퓨얼셀은 연료전지 업계의 선두주자 중 하나로 평가받는 기업이다. 연료전지 시스템의 운영, 보수 등에 관한 솔루션도 제공한다. 경제매체 마켓워치 등은 퓨얼셀이 예상보다 좋은 3분기 실적을 보인 것이 상승세의 이유라고 봤...

  • 도시 봉쇄에 홍수까지…中 8월 생산·소비·투자 일제히 둔화

    지난달 중국의 생산, 소비, 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가 일제히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 경제 성장의 중요한 동력으로 꼽히는 소매판매 증가율이 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조치와 자연재해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8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달(6.4%)보다 크게 둔화한 것은 물론 시장 예...

  • 바이든 저격한 골드만삭스 "주식시장에 가장 큰 위협은 세금 인상"

    바이든 저격한 골드만삭스 "주식시장에 가장 큰 위협은 세금 인상"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민주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세제개편안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13일(현지시간)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미국 주식 시장의 가장 큰 위험 요소로 바이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세제개편안을 꼽았다. 데이비드 코스틴이 이끄는 골드만삭스 분석팀은 법인세율이 25%로 인상되면 S&P500의 수익이 5% 감소한다고 봤다. 국내 법인세율이 올라가고 외국인 소득세가 인상되기 때문이다. 골드...

  • 脫스가·코로나 기대에…31년 만에 최고치 찍은 일본 증시

    일본 주식시장이 3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사임하면서 새로 들어설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14일 일본 도쿄증시 대표지수인 토픽스지수와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모두 고점을 갈아치웠다. 도쿄증권거래소 1부에 상장한 기업들의 주가를 반영하는 토픽스지수는 이날 21.16포인트(1.01%) 뛰면서 31년 만의 최고 수준인 2,118.87로 마감됐다. 전체 시가총액도 약 778조엔(8290...

  • 네이버-소프트뱅크, 일본 배달기업에 5300억원 투자

    네이버-소프트뱅크, 일본 배달기업에 5300억원 투자

    일본 대형 배달서비스 업체 데마에칸이 우버이츠와의 경쟁에서 선두를 점하기 위해 800억엔(약 8500억원)을 조달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도 497억엔(약 53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을 밝히며 지원 사격에 나섰다. 13일 닛케이비즈니스에 따르면 네이버는 데마에칸에 180억엔, 라인과 야후재팬의 모기업인 Z홀딩스는 317억엔을 투자한다. 투자가 끝나면 네이버는 데마에칸 지분 8.3%를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 Z홀딩스의 데마에칸 지분율은 38.3...

  • "날뛰던 밈 주식, 이젠 예측가능"

    "날뛰던 밈 주식, 이젠 예측가능"

    개인투자자가 투자에 신중해지면서 입소문 등으로만 주가가 급등했던 ‘밈 주식’의 속성이 바뀌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개인투자자는 기업의 미래 가치와 실제 뉴스 등에 더욱 귀기울이고 있다.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는 12일(현지시간) 금융정보업체 심플러트레이딩의 메리 맥고나걸 주식담당 이사의 분석을 인용, 그가 꼽은 네 개의 밈 주식을 소개했다. 맥고나걸 이사는 20년 경력의 애널리스트로, 성장주 투자로 유명한 윌리엄 오닐에게...

  • 49조원 기부금 굴리는 美 하버드대도 '脫탄소'

    49조원 기부금 굴리는 美 하버드대도 '脫탄소'

    420억달러(약 49조원) 규모의 기부금을 운용하는 미국 하버드대가 화석연료와 관련한 투자를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로렌스 배카우 하버드대 총장은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지난 6월 이후 학교 기부금을 화석연료 개발 등에 직접 투자한 적이 없다”며 “탄소 의존적인 경제 시스템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하버드대 전체...

  • "규제 있더라도 中 주식 보유해라"…알리안츠의 조언

    "규제 있더라도 中 주식 보유해라"…알리안츠의 조언

    글로벌 투자회사 알리안츠가 정부 당국의 규제에도 중국 주식을 계속 보유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는 11일(현지시간) 알리안츠 계열사인 알리안츠글로벌인베스터스가 매력적인 수익률과 포트폴리오의 다각화 등의 이유를 들어 중국 주식을 계속 보유해야 한다고 9월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고 보도했다. 중국 주식이 높은 수익률을 보여왔다는 것이 알리안츠가 꼽은 첫 번째 이유다. 알리안츠에 따르면 중국 주식 시장의 변동성이 ...

  • 일본 게임株, 중국 규제 뿌리치고 달린다

    일본 게임株, 중국 규제 뿌리치고 달린다

    세계 3대 게임쇼인 도쿄게임쇼(TSG)를 앞두고 일본 게임주가 활기를 띠고 있다.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중국의 규제가 일본에서는 무색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10일 닛케이비즈니스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일본 게임주들이 급등했다. 코에이 테크모의 주가는 18.7%, 코나미 디지털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12.83% 상승했다. 코에이는 '삼국지' 시리즈로, 코나미는 ‘메탈기어’ 시리즈와 ‘위닝일레븐...

  • 메타버스, 새로운 세상일까 한때 유행일까

    메타버스, 새로운 세상일까 한때 유행일까

    “메타버스 세상이 오고 있다.”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자사 개발자 행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경제가 커지면서 디지털로 구현한 가상의 세계 ‘메타버스’가 떠오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작년 대선 후보 당시 일본 게임회사 닌텐도의 ‘모여봐요 동물의 숲’이란 게임에서 유세를 펼쳤다. 최근엔 입학...

  • '제2의 디디추싱 될라'…美 증시 상장 포기하는 中 기업들

    '제2의 디디추싱 될라'…美 증시 상장 포기하는 中 기업들

    중국 최대 팟캐스트 플랫폼이 미국 증시 기업공개(IPO) 계획을 포기했다. 당국의 자제 요구에도 뉴욕증시 상장을 강행한 디디추싱 이후 미국 상장을 포기하는 중국 기업들이 늘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일 오디오 플랫폼 히말라야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IPO 계획 철회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텐센트의 투자를 받은 히말라야는 지난 4월 IPO를 신청한 바 있다. 당시 제출한 보고서에는 히말라야가 상장을 위해 정부의 허...

  • 美 주간 실업수당 청구 31만건…"팬데믹 이후 최저치"

    美 주간 실업수당 청구 31만건…"팬데믹 이후 최저치"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코로나19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노동시장이 회복될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9일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8월 29일∼9월 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31만 건으로 집계됐다. 전주(34만5000건)에 비해 3만5000건 줄었다. 다우존스와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33만5000건)를 밑돌았다. 미 노동부 관계자는 "팬데믹 극복으로 가는 가장 의미 있는 걸음"이...

  • "신규 게임 안 돼"…게임 때리는 中에 기술주 폭락

    "신규 게임 안 돼"…게임 때리는 中에 기술주 폭락

    중국 정부가 자국 게임업체들을 향해 신규 게임의 승인이 없을 것이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텐센트를 비롯한 빅테크(대형 기술기업) 주가는 폭락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9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8일 열린 '웨탄'에서 정부가 당분간 중국 내 게임 서비스 허가를 중단하겠다는 방침을 업체 측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웨탄은 정부 기관이 감독 대상 업체나 기관을 불러 질타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것이다. 공산당 중앙선전...

  • 두테르테 '정권연장 꼼수'…내년 부통령 후보로 출마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사진)이 내년 대선에서 부통령으로 출마한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필리핀 여당 PDP라반은 전당대회에서 두테르테 대통령을 내년 5월 치러지는 정·부통령 선거의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내 결심은 애국심에 따른 것”이라며 부통령 후보 지명을 수락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법의 빈틈을 이용해 집권 연장을 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필리핀은 6년...

  • 매출 61% 상승 힘입은 룰루레몬, 주가도 14% 올라

    '요가계의 샤넬'로 불리는 룰루레몬이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시장 전망치를 크게 앞지르는 실적을 올렸다. 9일(현지시간) 시장에서 사상 최고가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룰루레몬은 2분기에 매출 14억5000만달러(약 1조7000억원)를 거뒀다고 8일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한 수치다. 순이익과 조정주당순이익(EPS)도 커졌다. 룰루레몬의 2분기 순이익은 2억8100만달러, EPS는 1.59달러로...

  • [종목 집중분석] 후발주자의 반란, 알리바바 제친 핀둬둬

    [종목 집중분석] 후발주자의 반란, 알리바바 제친 핀둬둬

    선점우위 효과란 말이 있다. 최초로 시장에 진입한 기업이 누릴 수 있는 이익을 의미한다. 시장에 최초로 진입한 기업은 인지도뿐 아니라 축적된 인프라로 우월한 지위를 확보할 수 있다. 코카콜라, 페덱스, IBM 등 원조 상품을 선보인 기업들이 업계 최고로 남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은 그래서다. ‘함께, 더 알뜰하게, 더 재밌게’를 내걸고 출범한 전자상거래 업체 핀둬둬는 후발주자다. 시장을 굳건하게 지배하고 있던 경쟁사들보다...

  • 비트코인 '진짜 돈' 된 첫날 엘살바도르 대혼란

    비트코인을 ‘진짜 돈’으로 만드는 국가적 실험의 막이 올랐다. 중앙아메리카 빈국인 엘살바도르가 7일(현지시간)부터 비트코인을 법정 통화로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반대 시위가 잇따랐고 거래에 필요한 디지털 지갑은 한때 먹통이 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 등 주요 암호화폐 가격은 일제히 폭락했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지난 6월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통화로 인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