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부동산 시장 침체기가 이어지면서 ‘규제 굴레’에서 자유로운 지역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주로 대출과 매매 등이 자유로운 비규제 지역과 최근 정부가 규제 지역에서 해제한 곳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정부는 사실상 ‘거래 실종’ 상태가 장기화하자 11월 초 서울과 과천, 성남(분당·수정), 하남, 광명을 제외한 수도권 전역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했다. 대출과 세금, 각종 매매 제한에서 자유로워지면서 이들 지역을 대상으로 한 투자자들의 셈법도 복잡해졌다. 실제 수도권 대부분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풀리면서 집주인은 서둘러 매물을 거둬들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선 거래 회복에 대한 기대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규제 해제의 최대 수혜지, 인덕원자이SK뷰
인덕원자이SK뷰
인덕원자이SK뷰
경기 의왕 일대에 선보이는 인덕원자이SK뷰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 해제의 최대 수혜지 중 하나로 꼽힌다. 의왕은 올 11월 초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됐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29층의 20개동 총 2633가구로 조성된다.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과천봉담도시고속화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이 잘 발달돼 있어 서울 강남권을 비롯해 수도권 전역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인근 인덕원역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계획에 포함돼 있다. 인덕원과 동탄을 잇는 복선전철(인동선)과 월곶~판교 복선전철(월판선)도 계획 중이다.

평촌신도시와 인접해 있어 쇼핑 시설과 은행, 병원, 대형마트 등 생활편의시설 이용이 쉽다. 내손초, 백운초, 갈뫼중, 백운고 등이 도보 거리에 있다. 경기 남부권 최대 규모 학원가로 평가받는 평촌 학원가도 가깝다. 모락산과 백운공원, 언덕공원, 의왕국민체육센터, 내손체육공원 등이 인접해 있어 쾌적한 생활까지 가능하다.
○충북 음성 첫 자이…잔여 가구 선착순 계약
음성자이 센트럴시티
음성자이 센트럴시티
‘음성자이 센트럴시티’는 비규제지역으로 지하 3층~지상 27층, 16개동으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59~116㎡짜리 1505가구로 음성군 최대 규모다. 소형부터 대형까지 총 11개의 다양한 주택형으로 구성돼 있다. 단독형 테라스하우스와 펜트하우스 등 희소성 높은 특화 평면을 갖추고 있다.

이 단지는 기존 인프라가 갖춰진 지역에 조성되는 만큼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다. 우선 용천초, 무극중, 금왕교육도서관 등의 교육시설을 비롯해 대형마트, 종합병원, 상업시설 밀집지, 시외버스정류소 등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인근에 있다.

여기에 단지 바로 북측으로 병막산이 있고 용담산근린공원, 금왕금빛근린공원, 응천 등도 가까운 편이다. 단지에서 차량 이동 거리엔 금왕산업단지, 금왕농공단지, 금왕테크노밸리, 성본산업단지 등이 있어 직주근접 여건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교통 여건으로 인근에 중부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등과 연계되는 평택~제천 간 고속도로 음성 IC가 있다. 차량을 통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으로 이동이 쉽다.
○아산 랜드마크 기대,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아산자이 그랜드파크
‘아산자이 그랜드파크’는 아산 최초로 추진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아산 용화체육공원 조성사업) 내 공동주택 부지 1블록과 2블록의 총 2개 블록으로 구성된다. 1블록은 지하 3층~지상 35층, 5개동, 739가구(전용면적 74~149㎡) 규모다. 2블록은 지하 4층~지상 37층, 6개동, 849가구(전용면적 84~149㎡)로 이뤄진다.

단지는 아산의 중심 생활권인 용화동에 들어서 주거 편의성이 높다. 1호선 온양온천역 이용이 쉽다.차량 20분대 거리의 고속철도(KTX) 천안아산역을 이용할 수 있다.

서부내륙고속도로(예정), 서해선복선전철(예정) 등 교통 호재도 다양하다. 아산초, 용화초, 온양중, 용화고 등 교육시설과 아산시 중앙도서관이 가까워 교육환경 역시 우수하다. 이마트, 롯데마트, 아산시청 등 생활편의시설과 관공서 이용까지 편리하다. 주변에 농협하나로마트가 들어서는 등 인프라가 확충되고 있어 주거 편의성은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아산시가 대기업 사업장 유치를 확대하고 있어 종사자 배후 수요를 갖추고 있다. 다목적 잔디마당, 실내체육관, 생태체험장 등이 어우러지는 약 16만㎡의 용화체육공원(예정)을 품어 미래가치가 높다는 평가가 많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