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니정이란 애칭으로 불렸던 고(故) 정세영 전(前) 현대자동차 회장 및 HDC그룹 명예회장. 사진=HDC그룹
포니정이란 애칭으로 불렸던 고(故) 정세영 전(前) 현대자동차 회장 및 HDC그룹 명예회장. 사진=HDC그룹
한미협회가 2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20회 '한미 친선의 밤' 행사에서 고(故) 정세영 전(前) 현대자동차 회장 및 그룹 명예회장에게 '한미우호상'을 수여했다.

한미우호상은 대한민국과 미국의 상호 이해와 우호 증진을 위해 1963년 설립된 한미협회가 양국 간의 우호 및 친선 증진에 크기 이바지한 인사를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한미협회는 올해 수상자로 고(故) 정세영 명예회장을 선정하며 "자동차 산업으로 한국과 미국의 교두보를 열었으며, 한국 최초의 고유모델인 의 '포니'를 선보여 대한민국의 자동차 산업 글로벌 성장의 초석을 다졌다"고 설명했다.

고(故) 정세영 명예회장은 국내 기술로 만든 최초의 자동차인 포니(PONY) 개발을 주도하는 등 국내 자동차 산업을 일으켰다. 1957년 에 입사한 후, 1967년 정주영 회장과 함께 현대자동차를 설립했다.

1987년부터는 현대그룹과 현대자동차 회장을 겸직하며 자동차, 중공업, 건설, 화학 등 국가 기간산업의 육성 및 수출을 통해 국가발전에 이바지했고 1999년 현대산업개발 회장에 취임해 건설산업 선진화에 기여했다.

고인의 장남인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선친께서 한미우호상을 수상할 수 있게 되어 큰 영광으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버님께 미국은 기회의 땅이자 도전의 무대였고, 한국 자동차 산업도 미국이란 파트너가 없었더라면 빼어난 성장을 이루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