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건설에 사재를 투입했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유상증자 실시에 따른 최대주주 등의 주식보유 변동 현황을 전날 공시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 19일 롯데건설 보통주 9772주를 11억7254만원에 취득했다. 신 회장이 보유한 롯데건설 주식은 18만8660주에서 19만8432주로 늘어났다. 지분은 0.59%로 동일하다. 신 회장이 직접 자금을 투입해 주주로서 책임경영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는 게 업계의 해석이다.

롯데건설은 최근 레고랜드 부도 사태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계열사들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고 있고 하석주 대표이사는 임기를 4개월여 앞두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롯데건설은 지난달 18일 2천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하고, 같은 달 에서 5000억원을 차입했다. 이달 들어선 과 롯데홈쇼핑에서 각각 3000억원과 1000억원을 3개월간 차입하기로 했다. 이달 18일에는 하나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에서 총 3500억원을 차입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