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계동사옥 전경.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계동사옥 전경. 사진=현대건설
이 협력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를 지원한다.

현대건설과 동반성장위원회는 9일 협력 중소기업과 ‘양극화 해소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은 긴밀한 상생협력을 통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를 해소하고자 추진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건설은 양극화 해소 상생협력 모델을 도입하고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에 1700억원 규모로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 △임금 지급 능력 제고 지원 △경영안정 금융 지원 등 상생협력 모델을 운영한다. △공급원가 변동에 따른 하도급대금의 조정 △마감 후 10일 내 지급 △현금 또는 상생결제시스템을 활용한 대금 지급 등 3가지 원칙도 준수하기로 했다.

협력 중소기업은 협력사 간 거래에서도 대금 지급에 대한 원칙을 준수하고 △연구·개발 및 생산성 향상 등 혁신 노력 강화 △제품 및 서비스 품질 개선 △가격 경쟁력 제고 △임직원 근로조건 개선 및 고용 확대 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기술 및 구매 상담의 장을 마련하는 데 적극 지원하며, 현대건설과 협력 중소기업의 우수사례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홍보하기로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로서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해소에 기여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발굴해 협력사들이 어려운 경제 상황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동반성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협력사 동반성장 시스템 ‘H-투게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부터 국내 하도급 공사를 수행하는 협력사에 공사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며, 유동성 지원을 위해 1600억원 상당의 동반성장펀드를 운영한다. 협력사 안전관리 역량 제고를 위해 안전 관리비 50% 선지급 제도를 도입했고 전문 기관을 통한 안전 컨설팅도 지원한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현대건설은 지난 9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으며 3년 연속 이상 ‘최우수’ 등급을 획득해야 받을 수 있는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됐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