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이어 부산, 경북 포항, 경주, 전남 광양 등 지방 주요 거점 도시의 미분양 아파트가 빠르게 쌓여가고 있다. 미분양 물량이 작년 말보다 58% 증가한 부산지역 전경.   /한경DB
대구에 이어 부산, 경북 포항, 경주, 전남 광양 등 지방 주요 거점 도시의 미분양 아파트가 빠르게 쌓여가고 있다. 미분양 물량이 작년 말보다 58% 증가한 부산지역 전경. /한경DB
‘대구발’ 미분양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경북 포항·경주, 전남 광양, 경기 양주 등 주요 주거도시의 미분양이 급격히 쌓이고 있어서다. 포항은 작년 11월 41가구에 불과했던 미분양 물량이 현재 4358가구에 달한다. 경기 양주 미분양 물량은 작년 말보다 네 배 가까이 증가했고, 서울마저 당첨 포기에 따른 무순위 청약이 잇따르고 있다.
포항 미분양 4358가구로 ‘폭증’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대구의 미분양 물량은 7523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이어 포항(4358가구), 부산(1503가구), 전남 광양(1260가구), 경북 경주(1173가구) 순이다. 대구의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지만 인구를 고려하면 지방 주요 도시 상황이 훨씬 심각하다.

포항은 2010년 11월(4319가구) 이후 12년 만에 미분양 물량이 최대치를 나타냈다. 작년 하반기부터 대단지 분양이 시작된 가운데 급격한 금리인상 한파가 덮치면서 단기간에 미분양이 쌓였다. 작년 11월 포항 미분양 물량은 41가구에 불과했지만 같은 해 12월 2919가구, 올해 4월 3120가구, 7월 4358가구 등으로 가파르게 늘었다.

포항은 '제2 대구'?…12년 만에 미분양 최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이 추정한 포항 지역의 적정 공급량은 연간 2400여 가구인데 작년 11~12월에만 포항 아이파크, 포항펜타시티 대방 엘리움 퍼스티지, 포항한신더휴펜타시티 등 6개 단지 5000여 가구가 쏟아졌다. 업계에선 포항의 첫 번째 경제자유구역인 ‘펜타시티’에서만 3000가구 이상 미분양이 난 것으로 추정한다. 올해에도 8개 단지가 분양에 나서 일부 단지를 제외한 대부분이 미달이다.

인구 전출입, 산업구조 등을 따져보면 포항이 대구보다 심각한 수준의 부동산 침체가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대구는 주변 지역인 구미, 경산 등에서 유입 수요가 남아 있는 반면 포항은 제조업 등 기반 산업 침체로 인해 인구 유출이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인근 지역인 경북 경주도 작년 말 120가구에 불과했던 미분양 물량이 현재 1173가구로 급증했다. 전남 광양은 작년 9월 439가구 수준이었던 미분양 물량이 12월 1193가구로 늘었고, 현재도 1260가구가 쌓여 있다. 부산 미분양 물량도 작년 12월 949가구에서 올해 1503가구로 올 들어 58% 증가했다. 윤수민 농협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지금 미분양이 급증한 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외지 투자자도 많고 집값도 크게 오른 지역”이라며 “상승 폭이 컸던 만큼 하락 폭도 크게 나타나 실수요자가 높은 분양가를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92% 계약 포기…수도권 미분양 공포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청약 시장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서울에선 당첨을 포기하는 수요자가 늘면서 무순위 청약이 잇따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 오류동 ‘천왕역 모아엘가 트레뷰’는 4일 계약 취소 물량 129가구의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결과 28가구만 접수했다. 전체 140가구 중 101가구가 미달된 것이다. 지난 8월 최초 분양 당시 140가구의 청약이 마무리됐으나 당첨자 가운데 92.1%에 해당하는 129가구가 계약을 포기했다. 투기과열지구에서 분양돼 계약 포기 시 10년간 재당첨이 제한되는 불이익을 감수하고 매수 의사를 거둬들인 셈이다.

수도권 미분양도 빠르게 늘고 있다. 경기 양주 미분양 물량은 수도권 지역에서 이례적으로 작년 12월 227건에서 현재 847건으로 네 배 가까이 증가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청약을 통한 자산 증식 기대가 축소되면서 수요자가 떠나고 있다”며 “청약시장은 한동안 침체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심은지/이혜인 기자 summi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