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이 지난해 준공한 인천 LNG 생산기지 저장탱크 전경. 사진=금호건설
금호건설이 지난해 준공한 인천 LNG 생산기지 저장탱크 전경. 사진=금호건설
이 천연가스 공급시설 공사를 3건 연속으로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수주로 금호건설은 플랜트 분야에서 이달 1500억원이 넘는 수주고를 올렸다.

'평택기지~안산 제1공구 천연가스 공급시설 건설공사'는 평택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기지의 천연가스를 기존에 매설된 배관에 연결해 천연가스를 공급한다. 경기도 평택시와 안산시 일원에 30인치 크기의 신규 천연가스배관 23.7km를 매설해 평택 LNG 생산기지와 기존의 천연가스배관들을 연결한다. 총공사비는 508억이며 공사 기간은 계약일로부터 약 27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청주~사리 천연가스 공급시설 건설공사'는 기존에 매설된 천연가스배관들을 서로 연결한다.충청북도 청주시와 괴산군 사리면 구간을 잇는다. 20인치 크기의 천연가스배관 37.3km를 매설하고 공급관리소를 건설한다. 총공사비는 582억원이다. 약 28개월에 걸쳐 공사한다.

한국서부발전에서 발주한 '구미천연가스발전소 천연가스 공급설비 설치공사'는 기존 천연가스 배관을 신규로 건설되는 구미천연가스발전소에 연결한다. 총공사비는 706억원으로 구미천연가스발전소가 준공되는 2025년 12월에 맞춰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이번 3건 신규 수주로 기존의 실적과 더불어 금호건설이 천연가스 공급시설 분야에 강점을 이어 나갈 수 있게 됐다"며 "올해 남은 수주시장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