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유재형 CCUS사업부 담당임원(왼쪽)과 이중호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장이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 유재형 CCUS사업부 담당임원(왼쪽)과 이중호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장이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DL이앤씨
공사 전력연구원과 손잡고 글로벌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시장 공략에 나선다.

DL이앤씨는 19일 디타워 돈의문 사옥에서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 상호 기술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해외 CCUS 시장 공략을 위해 기술을 교류하고 향후 DL이앤씨가 해외 사업에 진출할 때 한전 전력연구원의 탄소포집 기술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DL이앤씨는 국내외 고객들에게 탄소중립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비전을 실현할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내외 누적 수주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삼았다. 2025년부터 2027년까지는 연간 1조원 규모 수주를 유지하고 2030년에는 매년 2조원대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화석연료가 연소할 때 발생하는 탄소를 선택적으로 흡수·분리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탄소포집 기술 중 신뢰성과 경제성이 높아 상용화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본부장은 "한전 전력연구원은 세계적 수준의 탄소 포집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고, DL이앤씨 또한 국내 최초 탄소 포집 플랜트 상용화 경험이 있다"며 "상호 간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