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조감도. 사진=DL건설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조감도. 사진=DL건설
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총공사비는 약 3000억원으로, DL건설과 KT가 공동 수급한다. DL건설의 지분은 약 1028억원이다.

데이터센터는 서울 금천구 가산동 345-48번지 일원에 들어설 예정이다. 규모는 지하 5층~지상 10층, 연면적 3만6518㎡이며, 수전 용량은 40MW, IT 로드는 26MW다.

공사 기간은 실 착공일로부터 약 33개월이다. 가산아이윌 데이터센터 내 인프라 구축은 KT, 운영은 KT 클라우드에서 담당한다.

이번 수주와 함께 DL건설은 KT 클라우드와 향후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에 대한 ‘전략적 상호 협력(MOU)’을 체결했다. KT 클라우드 자체 혹은 외부 IDC(인터넷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에 대한 △부지 발굴 △프로젝트 개발 △기술 협력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DL건설 관계자는 "이번 데이터센터 수주는 해당 분야에서 당사의 건설 기술 역량 및 그 의지를 입증하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데이터센터 시공 역량 강화해 힘을 쏟아 최상의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