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공원 전경. 사진=한경DB
부산시민공원 전경. 사진=한경DB
부산 시민공원 일대 개발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시민공원 일대 개발은 부산 내 유일한 재정비촉진지구다. 노후한 지역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기반 시설을 확충, 도시 기능을 회복하는 게 목표다.

5일 부산진구청에 따르면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 5개 구역 중 2개 구역(촉진 1구역·촉진 2-1구역)은 사업시행 인가, 2개 구역(촉진 3구역·촉진 4구역)은 사업시행 인가 접수단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가장 먼저 사업시행 인가를 획득한 촉진 1구역은 최고 65층 1820가구 공동주택과 업무시설과 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구역 재개발 사업은 조합을 설립하지 않고 토지 소유자가 사업시행자를 선정해 개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촉진 2-1구역은 경우 지난 4월 사업시행 인가를 획득했다. 이 구역은 지상 최고 65층 업무시설과 판매시설을 포함한 1885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촉진 3구역은 촉진 구역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최고 60층, 338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지어진다. 다만 조합과 간에 시공자 계약 해지를 두고 갈등 중이다. 촉진 4구역은 지상 최고 60층, 84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이 지어질 예정이다. 촉진 4구역은 특별 건축구역으로 지정이 돼 도시경관은 물론 공공성과 디자인을 모두 고려한 설계가 접목된다.

보통 재정비사업은 사업시행인가 단계에 이르면 사업 8부 능선을 넘어 수개월 이내에 일반 분양이 이뤄진다고 본다.

현지 부동산 전문가는 "촉진 구역 지정 15년 만에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며 "사업이 완공되면 부산 중심지에서 향후 총 8000여가구가 넘는 대단지 주거타운을 형성해 새로운 부산 랜드마크 지역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했다.

부산 시민공원 재정비촉진지구의 개발 면적은 43만6378㎡로 47만여㎡ 규모 부산 도심권 허파 기능을 담당하는 부산 시민공원을 둘러싼 채 5개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다. 2007년 정부의 도심 내 뉴타운 조성 추진 정책에 힘입어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돼 공동주택과 각종 주거 인프라가 구축될 예정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