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이 ‘2022년 하반기 신입사원 입사식’을 가졌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2022년 하반기 신입사원 입사식’을 가졌다. 사진=대우건설
이 1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사 3층에 위치한 푸르지오아트홀에서 ‘2022년 하반기 신입사원 입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입사식에서는 최고경영자(CEO) 환영사와 함께 신입사원들이 사령장과 배지를 받는 행사를 가졌다. 대우건설은 이번 채용에서 건축·토목·기계·전기·안전·사무 등 전 분야에 걸쳐 70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했다.

이날 입사한 김민규 사원은 "희망했던 대우건설에 입사해 매우 기쁘다"며 "팬데믹의 어려운 시기를 잘 버텨온 만큼, 설레는 마음으로 사회인의 첫발을 내딛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대우건설 인사담당자는 "2013년 이후 9년 만에 상·하반기 동시 채용을 실시했다"며 "올해 초 임직원 처우개선을 위해 평균 10% 수준의 임금 인상을 실시하는 등 직원 복지 확대를 위해서도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최근 3년 동안 매년 업계 최대 규모인 평균 100명 이상의 신입사원을 선발했다. 올해도 상·하반기 각각 108명, 70명으로 총 178명을 공개 채용했다. 신입사원들은 3주간의 입문 교육과정을 밟은 뒤 현업 부서에 배치될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