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편한세상 지축 센텀가든' 투시도. 사진=DL이앤씨
'e편한세상 지축 센텀가든' 투시도. 사진=DL이앤씨
는 최근 접수한 경기 고양시 덕양구 지축지구 'e편한세상 지축 센텀가든' 1순위 청약에 올해 경기지역 분양 아파트 가운데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렸다고 27일 밝혔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24일 103가구(특별공급 제외)를 모집한 이 아파트 1순위 청약에 1만7742명이 접수했다. 올해 경기지역에서 분양된 아파트 가운데 가장 많은 청약자가 몰리면서 평균 경쟁률도 172.25대 1에 달했다.

이 가운데 전용 84㎡ A형은 42가구 공급에 7959명이 신청해 189.5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고양시에서 오랜만에 공급된 민영 아파트이면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가격이 합리적이었다"며 "경기·서울 등 수도권 거주자도 청약할 수 있었던 점과 후분양 단지라는 점도 흥행 요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단지 분양가는 3.3㎡당 평균 1881만원(발코니 확장 및 추가 선택품목 제외)으로, 전용 84㎡ 기준 5억원 후반대에서 6억원 중반대에 책정됐다. 지하 1층, 지상 28층, 총 331가구로 건설되며 선시공 후분양 단지이기에 오는 10월 입주가 예정됐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