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와 무스타파 야쿠부 NNPC 정유부문장(왼쪽 네 번째) 등 나이지리아측 인사들이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왼쪽 세 번째)와 무스타파 야쿠부 NNPC 정유부문장(왼쪽 네 번째) 등 나이지리아측 인사들이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이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NNPC)의 자회사인 와리정유화학(WRPC)이 발주한 ‘와리 정유시설 긴급 보수 공사‘를 수주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지난 24일 나이지리아 현지를 직접 방문해 수도 아부자에 위치한 NNPC의 자회사 NGMC에서 낙찰통지서(LOA)에 계약 증인 자격으로 서명했다. LOA는 대우건설 정태원 나이지리아 법인장과 WRPC 바바툰데 바카레 대표이사가 대표로 서명했다.

통상적인 LOA와는 달리 이날 체결한 문서에는 공사 금액, 공사 기한, 업무 범위 등 구체적인 사업 내용이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공사금액은 4억9232만 달러(약 6404억원)이며, 공사 기한은 2022년 7월부터 2023년 12월까지이다. 총 3개 공정 중 패키지1, 2의 공사 기한은 확정됐지만 패키지3 공사는 향후 발주처와의 협의 및 승인 아래 진행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나이지리아 남부 와리항에서 북쪽으로 8.5km 지점에 있는 기존 와리 정유시설을 시운전이 가능한 단계까지 긴급 보수하는 공사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최대 산유국이지만 노후화로 정유시설 가동률이 낮아지면서 휘발유를 비롯한 석유제품을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수주해 단독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쿠웨이트, 오만, 사우디 등지에서 정유시설을 건설하고 나이지리아에서 다수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다"며 "빠른 사업 진행을 원하는 발주처와의 이해관계가 맞물려 이번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수주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계약을 통해 나이지리아 내 노후 정유시설과 신규 정유시설 증설에 참여할 수 있는 실적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