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서울 아파트 '거래절벽'…6억 이하에 몰렸다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시장이 극심한 거래 절벽 현상을 지속한 가운데, 6억원 이하 저가 아파트가 거래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날까지 공개된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신고 건수는 총 7천488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실거래 신고 건수 2만6천263건 대비 28.5% 수준으로, 거래량이 작년의 3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쳤다.

이 가운데 6억원 이하 거래 건수는 2천819건으로 전체의 37.6%에 달했다. 지난해 동기간 6억원 이하 거래 비중이 30.4%(7천988건)였던 것과 비교하면 7.2%포인트(p) 높아졌다.

반면 6억원 초과∼9억원 이하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27.9%(7천335건)에서 올해는 21.4%(1천599건)로 6.5%p 낮아졌다. 작년 대비 구간대별 거래 비중이 가장 많이 축소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20%로 축소되는 9억원 초과 15억원 이하 거래 비중도 지난해 25.9%(6천806건)에서 올해는 23.8%(1천782건)로 다소 줄었다.

반면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15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의 올해 거래 비중은 17.2%(1천288건)로, 작년의 15.7%(4천134건)보다 오히려 소폭 상승했다. 애초 15억원 초과 주택은 담보대출이 안 되다 보니 상대적으로 15억원 이하 주택보다 대출 규제나 금리 인상의 영향을 덜 받은 것이다.

이중 실거래가 3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2.2%(579건)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4.1%(307건)를 기록해 2배로 커졌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대출 규제가 지속되고 금리 부담까지 커지면서 대출 제약이 많은 중고가 거래가 상대적으로 위축되는 분위기"라며 "당분간 거래 절벽 속에 양극화가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